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불길 속 할머니 구한 니말, 외국인 첫 LG의인상

LG복지재단은 화재 현장에 뛰어들어 위기에 처한 할머니를 구해낸 스리랑카 출신 근로자 니말(39)에게 ‘LG 의인상’과 상금 3000만원을 전달했다고 15일 발표했다.
왼쪽부터 니말, 최길수, 김성수.

왼쪽부터 니말, 최길수, 김성수.

니말은 지난달 10일 농장에서 작업을 하던 중 불이 났다는 소리를 듣고 인근 주택가 현장으로 달려갔다. 건물 안에 할머니가 고립돼 있었지만 불길이 거세 아무도 엄두를 못내는 상황에서 니말은 홀로 뛰어들어 할머니를 무사히 구해냈다. 이 과정에서 그는 얼굴과 폐에 심각한 화상을 입어 중환자실에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다. 니말은 고국에 있는 어머니의 암 치료비를 마련하기 위해 5년째 한국에서 일하고 있다.

최길수·김성수 소방관도 수상

 
LG복지재단은 또 지난 11일 서울시 용문동 다가구주택 화재 현장에서 용감하게 일가족을 구조한 최길수(34), 김성수(43) 소방관에게도 ‘LG 의인상’을 수여키로 했다. 두 소방관은 화재 현장에 뛰어들어 아이 2명과 이웃 주민 1명을 먼저 구해냈다. 이어 아이들 부모를 구조하기 위해 뛰어든 순간 불길이 덮쳐오자 매트리스로 불길을 막으면서 방화복으로 부모를 감싸고는 창문을 통해 탈출시켰다. 이어 자신들도 3층에서 뛰어내렸으나 최씨는 허리뼈 골절상을, 김씨는 얼굴과 손등에 화상을 입었다.
 
LG 관계자는 “치솟는 불길 속에서 이웃의 안전을 먼저 생각한 이들의 행동은 이웃 사랑의 본보기”라며 시상 이유를 밝혔다. 특히, 소방관이 된 지 두 달밖에 안 된 최씨는 부상으로 3주 뒤 예정된 결혼식을 연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LG 의인상은 “국가와 사회를 위해 용기있게 행동하고 자신을 희생한 의인에게 기업이 보답해야 한다”는 구본무 회장의 뜻에 따라 2015년 제정 후 39명이 수상했다. 외국인 수상자는 니말이 처음이다.
 
박태희 기자 adonis55@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