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위기는 기회, 다시 뛰자!] 신형 항공기, 좌석 업그레이드···명품 항공사 도약

대한항공은 창사 50주년이 되는 2019년 글로벌 초일류 항공사로 도약한다는 방침 아래 차세대 고효율 신형기 도입과 글로벌 노선확충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새로워진 항공기 좌석과 기내 엔터테인먼트 시스템도 지속적으로 도입한다. [사진 대한항공]

대한항공은 창사 50주년이 되는 2019년 글로벌 초일류 항공사로 도약한다는 방침 아래 차세대 고효율 신형기 도입과 글로벌 노선확충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새로워진 항공기 좌석과 기내 엔터테인먼트 시스템도 지속적으로 도입한다. [사진 대한항공]

대한항공은 글로벌 명품 항공사로 발돋움하기 위해 운영 항공기 경쟁력을 높이는 동시에 글로벌 노선을 확충하며 시장을 넓혀가고 있다. 새로운 항공기 및 좌석 등 기재에 대한 투자, 지속적 변화와 혁신으로 창사 50주년이 되는 2019년 글로벌 초일류 항공사로 도약한다는 방침이다.

대한항공

우선 항공 서비스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차세대 고효율 신형기 도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를 위해 2015년 6월 보잉사의 B737MAX-8, 에어버스사의 A321NEO 기종 각각 50대를 도입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이들 항공기 100대는 2019년부터 2025년까지 순차적으로 도입된다. 현재 보유 중인 B737NG 기종을 대체해 중단거리 수요 증가에 대응하고 지속 가능한 성장의 기반을 만드는 한편 글로벌 환경 이슈에 대응하게 된다.

대한항공은 이외에도 지속적으로 차세대 항공기를 도입해오고 있다. ‘하늘 위의 호텔’로 불리는 A380 10대의 도입을 완료했으며, 2015년 4대를 시작으로 초대형 신규 항공기인 B747-8i 10대를 2017년까지 순차적으로 도입한다. 지난달 말에는 차세대 중형 항공기 B787-9 을 도입했다. 다른 기종에 비해 기압과 습도가 높아졌으며, 탄소배출량은 20% 저감된 최첨단 고효율 친환경 항공기다. 대한항공은 올해부터 2019년까지 30여 대의 고효율 항공기를 도입하는 등 항공기 경쟁력을 높일 계획이다.

아울러 새로워진 항공기 좌석과 기내 엔터테인먼트 시스템도 도입해 글로벌 선도 항공사로서의 위상을 공고히 하고 있다. 최근에는 새로운 퍼스트 및 프레스티지 클래스 좌석과 업그레이드된 기내엔터테인먼트 시스템을 장착한 신형 B777-300ER 항공기를 선보였다.

새롭게 업그레이드한 코스모 스위트 좌석은 완벽한 프라이버시, 더 넓어진 공간, 품격 있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지난해 선보인 새로운 프레스티지 스위트 좌석은 숨어 있는 공간을 최대로 활용해 고객 편의를 극대화하고 프라이버시를 강화했다. 새로운 좌석에 맞게 기내 엔터테인먼트 시스템도 개선했다. 퍼스트 및 프레스티지 클래스 리모컨은 스마트폰처럼 터치가 가능한 제품으로 변경했으며 모니터 화면은 커졌다.

대한항공은 신규 도입한 차세대 고효율 항공기 자원 및 업그레이드된 좌석을 바탕으로 글로벌 항공시장 네트워크를 미주·중앙아시아·중동·유럽 등으로 확대해 현재 131개인 운항 도시를 2019년까지 140여 개로 늘릴 계획이다.

김승수 객원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