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위기는 기회, 다시 뛰자!] 피부과학 집중 투자로 화장품 효능 혁신

아모레퍼시픽의 제 2연구동인 ‘미지움(美智um, Mizium)’ 전경. ‘아름다움(美)을 추구하는 지혜(智)의 장(um)’과 ‘미지(未知)의 세계를 개척한다’는 두 가지 의미를 갖고 있다. [사진 아모레퍼시픽]

아모레퍼시픽의 제 2연구동인 ‘미지움(美智um, Mizium)’ 전경. ‘아름다움(美)을 추구하는 지혜(智)의 장(um)’과 ‘미지(未知)의 세계를 개척한다’는 두 가지 의미를 갖고 있다. [사진 아모레퍼시픽]

아모레퍼시픽은 1954년 최초로 연구실을 개설했고 1992년 제 1연구동인 성지관을 완공했다. 이후 연구에 대한 아낌 없는 투자를 통해 괄목할 만한 혁신을 이뤘다.

아모레퍼시픽

아모레퍼시픽은 1990년대 중반부터 피부과학연구소에 집중 투자했다. 1994년 의약연구소를 설립, 신약 개발과 건강식 문화 창조에 힘썼다. 2001년에는 헬스연구동을 신축하고 화장품 효능과 안전성 연구, 기능성 식품 개발 등 토털 뷰티 사업을 추진했다. 2006년에는 식품연구소를 신설했다. 창업 때부터 이어진 식물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1966년 출시한 ‘ABC 인삼크림’을 시작으로 전통 약용식물의 피부효능을 체계화해 1997년 한방화장품 ‘설화수’를 선보였다. 2006년 4월에는 경희대 한의학대학과 협력해 한방미용연구센터를 설립하고 한방 미용건강 연구개발을 진행해 왔다. 2010년에는 500억원을 투입해 연면적 2만6000m² 규모의 제 2연구동인 미지움(美智um, Mizium)을 준공했다.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은 국내외 대학·연구기관과 연구 네트워크를 구축해 개방적 혁신역량을 강화하고 있다. 1999년부터 10년간 서울대 의과대학 피부과와 ‘한국인의 피부 특성 및 노화’에 대한 연구를 수행하고 결과를 제품에 응용하는 등 원천기술 확보에 주력했다. 또 중국 상하이 현지법인 소속의 상해연구소를 운영하며 북경대·복단대·사천대 병원 피부과와 공동연구를 진행하는 등 글로벌 시장을 위한 연구개발 협력을 확대해왔다. 화장품·식품·피부연구를 통한 신소재 개발, 고객의 니즈·가치를 발굴하는 고객 감성 공학, 노화·미백·탈모방지 효능을 연구하는 생명과학, 안전성·안정성·효능 등을 연구하는 포뮬레이션 등에 중점을 두고 있다.

아모레퍼시픽은 70여 년간 이어진 헤리티지 원료에 대한 연구로 인삼·녹차 화장품을 출시했고 ‘설화수’ ‘아모레퍼시픽’ ‘이니스프리’ 등 글로벌 브랜드의 근간을 마련했다. 아시안 뷰티(Asian Beauty) 의 연구개발 강화를 위해 2015년부터 ‘아시안 뷰티 연구소’를 기술연구원 내에 운영하고 있다.

김승수 객원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