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 크루즈ㆍ카페리 관광객 43만명, 한국 방문 집단취소...사드 보복 현실화

중국 정부의 보복 조치로 인한 국내 크루즈 관광업계가 받는 타격이 현실화하고 있다. 고고도미사일 방어(THAAD·사드) 체계 배치로 인해 중국의 크루즈선 입항과 카페리 단체 관광객 예약이 대거 취소됐기 때문이다. 중국 정부의 한국 단체관광 금지 지침이 15일 발효됨에 따라 피해는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15일 중국 정부 단체관광 금지 지침 발효로 피해 늘어날 듯


이날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14일 기준으로 올해 연말까지 중국에서 출항해 한국에 입항하는 크루즈선의 일정 중 총 182회가 취소됐다. 이로 인해 중국에서 국내로 들어오려던 크루즈 관광객 총 36만명의 발길이 끊기게 됐다. 이는 정부가 올해 목표로 잡은 크루즈 기항 유치 횟수인 860회(관광객 181만명)의 약 20%에 해당한다.
 

피해는 부산·제주 지역에 집중됐다. 취소된 크루즈선 입항 계획 중 제주도에 들어오려던 것이 157회(31만명)를 차지해 가장 많았다. 부산에 기항하려던 크루즈선 계획도 25회(5만명)가 취소됐다. 카페리 역시 중국인 단체 관광객이 예약을 대거 취소하고 있다. 현재까지 10개 선사가 총 7만1000명의 단체예약을 취소했다.
중국 크루즈 입항 취소 통보 현황[자료 : 해양수산부]

중국 크루즈 입항 취소 통보 현황[자료 : 해양수산부]

 

해수부는 다른 부처와 협의해 크루즈 관광 피해 업체에 대해 긴급경영안전자금(중소기업청) 및 관광기금(문화체육관광) 등을 지원하는 것을 검토하기로 했다. 지역경제 등에 미칠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다. 해수부 관계자는 “향후 시장 다변화를 위해 지방자치단체, 항만공사 등과 합동으로 주요 거점의 크루즈 선사와 여행사 관계자들에게 국내 입항을 적극적으로 홍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