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실질GDP, 10년새 28.6% 늘었는데…삶의 질 향상폭 '미미'

통계청·삶의 질 학회 '국민 삶의 질' 종합지수 발표

2015년 삶의 질 종합지수, 2006년 대비 11.8% 증가

가족·공동체 삶의 질 지표, 10년 전보다 '후퇴'



【세종=뉴시스】이윤희 기자 = 지난 10년간 한국인의 삶의 질 향상이 실질 국내총생산(GDP) 상승폭에 비하면 미미한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통계청과 한국 삶의 질 학회가 공통으로 발표한 '국민 삶의 질 종합지수 작성 결과'에 따르면 2015년 삶의 질 종합지수는 기준 연도인 2006에 비해 11.8% 오르는데 그쳤다.



이번에 처음으로 발표된 삶의 질 종합지수는 2006년도를 기준년도(100)로 작성한다. 12개 영역 80개 지표를 활용해 전체 종합지수와 영역 종합지수를 산출한다.



우리나라 삶의 질 종합지수는 2006년을 기준으로 2009년 105.4, 2012년 109.2, 2015년 111.8 등으로 완만한 상승세를 나타냈다.



하지만 1인당 실질 GDP 증가율에 비하면 절반 수준도 되지 않는다. 삶의 질 자체가 나아졌다고 해석하기 어려운 이유다.



2006년에서 2015년 우리나라 1인당 실질 GDP는 28.6% 증가했다. 종합지수 증가율이 GDP 증가율의 41.3%에 불과하다.



반면 당국이 비교대상으로 제시한 캐나다의 경우 2005년에서 2014년까지 GDP가 8.8% 증가했고, 삶의 질을 나타내는 CIW 종합지수가 3.9% 증가했다. GDP와 종합지수 모두 증가폭은 한국보다 작지만, GDP 대비 종합지수 증가폭은 한국보다 높은 셈이다.



특히 우리나라의 삶의 질은 객관적 영역보다 주관적 영역에서 개선 정도가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80개 지표 가운데 객관지표의 종합지수는 112.9로 전체 종합지수를 소폭 웃돌았다. 하지만 주관지표의 경우에는 111.0으로 더 낮았다.



영역별로 보면 교육과 안전의 경우 2006년에 비해 각각 23.9%, 22.2%씩 높아진 것으로 측정됐다. 소득·소비(16.5%)와 사회복지(16.3%) 영역도 평균보다 개선 정도가 컸고, 문화·여가(12.7%), 시민참여(11.1%) 등은 평균과 비슷했다.



반면 건강(7.2%), 주거(5.2%), 고용·임금(3.2%)의 영역지수는 2006년에 비해 증가하긴 했으나 평균에도 미치지 못했다.



한편 가족·공동체 영역은 2006년에 비해 1.4% 악화돼 10년 전보다 오히려 후퇴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족·공동체 영역의 세부 지표를 들여다보면 한무보 가구 비율은 2006년 8.8%에서 2015년 9.5%로 늘었고, 독거 노인 비율도 18.1%에서 20.8%로 증가했다. 인구 10만명 당 자살율도 21.8%에서 26.5%로 급등했다. 사회적 관계망, 지역사회 소속감 등의 지표도 후퇴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통계 당국은 종합지수 자체를 삶의 질과 동일시해서는 안된다고 경계했다. 추상적인 개념인 삶의 질을 지수가 완벽하게 표현하지는 못하기 때문이다.



배영수 통계청 통계개발원장은 "종합지수 증가율이 삶의 질 증가율로 직접적으로 해석되지는 않는다"면서 "개별 영역에서의 상대적인 평가를 통해 자원의 우선 배분 순위를 결정하는 정책적 활용에 초점을 맞춰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국 삶의 질 학회 소속으로 이번 통계 작성에 참가한 김석호 서울대 사회학과 교수도 "종합지수를 잘 이해하기 위해서는 'GDP가 어느정도 상승했는데, 삶의 질 지수는 어느정도 감소했다'는 상대적 개념"을 봐야한다고 강조했다.



sympathy@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