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오사마 빈 라덴 수장한 칼빈슨함, 부산에 입항

15일 오전 부산항에 도착한 미국 해군의 핵추진 항공모함 칼빈슨함(CVN-70) 갑판 위에 항공기와 승조원들이 도열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15일 오전 부산항에 도착한 미국 해군의 핵추진 항공모함 칼빈슨함(CVN-70) 갑판 위에 항공기와 승조원들이 도열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오사마 빈 라덴을 수장(水葬)한 미 해군의 핵추진 항공모함 칼빈슨(CVN-70)함이 15일 부산에 입항했다. 오사마 빈 라덴을 사살한 팀6(Team Sixㆍ네이비실 6팀)을 태우고서다.
 
주한미군은 입항에 앞서 지난 14일 칼빈슨함을 언론에 공개했다.
 
F/A-18 수퍼호넷 전투기가 칼빈슨함을 박차고 하늘로 치솟았다. 수퍼호넷은 10t이 넘지만 물찬 제비처럼 치솟았다. 칼빈슨함의 캐터펄트(catapult) 덕분이다.
 
미 해군의 핵추진 항공모함 칼빈슨함.  송봉근 기자

미 해군의 핵추진 항공모함 칼빈슨함. 송봉근 기자

 
캐터펄트는 원자로에서 생산한 증기로 작동하는 사출기다. 이 위에 항공기를 올려놓은 뒤 새총처럼 쏘아 올리는 장치다. 캐터펄트 때문에 미 항모의 항공기는 지상 활주로(400~600m)보다 짧은 비행갑판(100m)에서도 이륙할 수 있다. 러시아와 중국의 항모엔 캐터펄트가 없다.
 
미 해군의 주력 전투기 수퍼호넷은 최대 속도가 마하 1.7로 북한의 핵심시설을 정밀타격할 수 있다.
 
수퍼호넷이 착륙하면 비행갑판의 어레스팅 와이어(arresting wire)가 잡아준다. 이 쇠줄은 굵기가 사람 팔뚝만하다. 세 줄의 어레스팅 와이어가 있기 때문에 처음 것을 놓쳐도 착함할 수 있다.
 
미 해군의 F/A-18 수퍼호닛 전투기들이 비행갑판 위에서 대기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미 해군의 F/A-18 수퍼호닛 전투기들이 비행갑판 위에서 대기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칼빈슨함에는 수퍼호넷을 포함 EA-18G 그라울러 전자전기, E-2C 호크아이 조기경보기,MH-60S 시호크 해상작전헬기 등 74대의 항공기를 탑재하고 있다. 중소 규모 나라의 공군보다 더 막강한 화력이다.
 
이지스 순양함인 레이크 챔플레인함(CG-57), 이지스 구축함인 마이클 머피함(DDG-112)ㆍ웨인 이 마이어함(DDG-108)이 칼빈슨함을 호위하고 있다. 이날 미군이 공개하지는 않았지만 보통 1~2척의 잠수함이 항모를 따라 다닌다.
 
또 세계 최강의 특수전 부대로 꼽히는 네이비실 6팀이 이 배에 탔다. 네이비실6팀은 2011년 5월 오사마 빈 라덴을 사살한 부대다.
 
1982년 진수한 칼빈슨함은 지난 13일로 35번째 생일을 맞았다고 한다. 2011년 5월 네이비실 6팀이 사살한 오사마 빈 라덴의 시체를 수장한 곳이 칼빈슨함이었다. 오사마 빈 라덴의 시체는 이슬람식 장례를 거친 뒤 아라비아해로 떨어졌다.
 
칼빈슨함의 한반도 전개에 대해 북한은 신경질적인 반응을 보였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14일 “핵 항공모함을 비롯한 미제의 모든 전략자산은 우리 군대의 강위력한 초정밀 타격수단들의 조준경 안에 들어 있다”고 밝혔다. 군 관계자는 "핵심시설을 정밀타격할 수 있는 전투기와 지휘부에 대한 '참수작전'을 감행할 특수부대의 존재에 대해 북한은 엄청난 압박을 느낄 것"이라고 말했다.
 
칼빈슨함은 한ㆍ미 연합훈련인 독수리훈련 기간 중 동해상에서 우리 해군의 문무대왕함(구축함)ㆍ전북함(호위함)과 훈련을 함께 할 예정이다.
 
칼빈슨함을 포함한 제1항모강습단(CSG-1)을 이끄는 제임스 킬비 해군 소장은 “한ㆍ미 양국 해군이 하나의 목표를 위해 정확하게 협력할 수 있도록 지난 6개월 동안 준비했다”며 “훈련의 목적은 한ㆍ미 동맹을 강화하는 정기적인 훈련”이라고 말했다.
 
한편 조셉 던포드 미국 합참의장은 15일 이순진 합참의장과의 통화에서 “한국의 국내 정치 상황과는 무관하게 한미동맹은 강철같이 강하고, 연합방위태세는 굳건하다”고 밝혔다고 합참이 전했다.
 
양국 합참의장은 북한의 핵ㆍ미사일 위협과 국내외 안보환경 변화에 대해 평가하고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특히 북한이 한ㆍ미 연합훈련 기간이나 북한 내부의 주요 행사가 몰린 다음달 도발을 감행할 가능성이 크다고 평가했다.
 
칼빈슨함 함상=국방부 공동취재단,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