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정은 지하에 숨어도 잡는다” 미군, 국내서 지하갱도 훈련 모습 공개


[사진 주한미군 홈페이지 캡처]

[사진 주한미군 홈페이지 캡처]

 
미군이 최근 한국에서 지하갱도에 숨은 적을 소탕하는 훈련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하시설에 몸을 숨기더라도 잡아내는 훈련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14일 주한미군에 따르면 미 육군 66기갑연대 3대대 병력은 지난 8일 경기도 의정부 미군기지인 캠프 스탠리에서 지하 갱도 소탕훈련을 했다. 이들은 북한 지하갱도를 모방한 시설에 들어가 곳곳에 숨은 가상의 적을 소탕하는 기술을 연마했다.
 
 주한미군이 웹사이트에 공개한 사진들에는 66기갑연대 3대대 병력이 갱도의 어둠 속에서 움직이는 모습이 담겼다. 헬멧과 소총에는 어둠 속에서 적을 탐지하는 기기가 부착된 모습도 확인됐다.
 
 북한은 1960년대부터 전 국토의 요새화를 내걸고 지하갱도 구축작업을 벌여왔다. 평양 북쪽 대성산 국사봉에는 한반도 유사시 김정은을 비롯한 수뇌부가 대피할 수 있는 철봉각이란 이름의 지하 벙커를 만들어 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주한미군은 탈북자 등이 증언한 정보를 바탕으로 북한군 지하갱도를 지도로 만드는 작업을 해왔다. 2007년부터는 한미 군 간부들을 대상으로 지하갱도 작전을 교육하는 UGF(Underground Facility·지하시설)라는 프로그램도 운영해왔다.
 
 국내에서도 북한군 지도부를 제거하려면 지하 깊은 곳까지 파고들어 파괴하는 미군의 레이저 유도폭탄 벙커 버스터(GBU-28) 500~1000기를 도입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