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文 캠프, 이번엔 ‘한 놈만 팬다’ 발언 구설수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대선 경선캠프에서 ‘가짜뉴스 대책단장’을 맡고 있는 문용식 전 아프리카TV 사장이 14일 유언비어 유포자를 비판하며 “저의 모토는 ‘한 놈만 팬다. 걸리면 죽는다’이다라고 말해 구설수에 올랐다.
 
문 단장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문재인 치매설을 퍼뜨린 자를 내일 고발 조치한다”며 “악질적인 사례는 끝까지 파헤칠 생각”이라면서 이같은 표현을 썼다.
 
[출처 문용식 단장 트위터]

[출처 문용식 단장 트위터]

영화 대사를 인용해 강경대응 기조를 밝힌 것이지만 일각에서는 대선주자 캠프에서 사용하기에는 다소 부적절한 표현이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문 단장은 ‘한 놈만 팬다. 걸리면 죽는다’는 표현이 구설에 오르자 “저의 모토는 일벌백계주의”라고 트위터 글을 고쳤다. 그러면서 “유명한 영화 대사를 그대로 쓴 것이었는데 공적 표현으로는 부적합해 수정했다”고 설명했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