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홍문종 "朴, 검찰 출두할 수밖에…檢, 여러 예우 갖췄으면"

친박계 홍문종(사진) 자유한국당 의원이 14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조사 여부와 관련해 "검찰이 하는 대로 할 수밖에 없는 상황 아니냐"며 "지금은 자연인 박근혜가 주변 환경들로부터 보호를 받을 수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홍문종 자유한국당 의원. [중앙포토]

홍문종 자유한국당 의원. [중앙포토]

홍 의원은 이날 tbs 라디오 '색다른 시선, 김종배입니다'에 출연해 이같이 밝히며 "자연인 박근혜이기 때문에 검찰이 어떤 결정을 내리건 결정에 반대할 수 없는 상황이 되지 않았느냐"고 말했다. 이어 "전직 대통령이니 검찰도 여러 가지 예우를 갖추고 해줬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검찰 특별수사본부 관계자는 "내일(15일) 소환조사 날짜를 정해서 박 전 대통령에게 통보하겠다"며 일정 조율에 관해선 "현재 조율 중인 것은 없다. 소환은 우리가 하는 것"이라고 일축한 바 있다.
 
한편, 홍 의원은 이날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대선에 출마한다면 당선할 가능성이 충분히 있다고 본다며 "지금 우리가 생각해낼 수 있는 후보로서는 가장 강력한 후보"라고 평가했다. 하지만 같은 당 홍준표 경남지사에 대해서는 "객관적으로 대선판을 흔들 만큼의 파괴력이 있을까 하는 데에 대해서는 많은 분들이 다 의문점을 제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