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화영 ‘샴푸 논란’에 재차 분노…“말 지어내고 난리도 아니네”

티아라 전 멤버 화영이 ‘샴푸 논란’에 대해 다시 입을 열었다.
 
화영은 14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버릇이 없다니 말지어 내고 난리도 아니네… 신경 쓰지 말자 좋은 것이든 나쁜 것이든 부메랑이 되어 돌아올테니”라고 적었다.
 
스타일리스트 김우리는 13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 출연해 화영에 대해 “이 친구가 버릇이 없다는 걸 저희 스태프들도 충분히 느꼈었다”며 “화영이 헤어숍 스태프를 ‘샴푸’라고 불렀다. 스태프에게 일파만파 안 좋은 이야기들이 퍼졌다”고 밝혀 논란을 일으켰다.
[출처 화영 인스타그램]

[출처 화영 인스타그램]

 
이에 화영은 14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김우리 선생님~ 효민언니랑 친한 거 아는데요. 없는 이야기 지어내지 마세요~ 아놔 일어나서 빵터졌네”라며 “김우리 선생님~ 알았으니까 그만 지어내세요. 선생님 때문에 우리 회사 사람들 긴급 회의 들어가고… 아침부터 민폐세요. 정확하게 아시고 방송나오시지 어설퍼서 어떡하실라고. 아이고 나이도 지긋하게 드신 분이”라는 글을 올려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한편, 이날 한 인터넷 매체는 티아라 스태프로 일했던 A·B와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A씨는 “(류화영이) 헤어 스태프를 샴푸라고 비하한 것 맞다”며 “보통 OO언니라고 부르는데 화영은 샴푸야라고 불렀다”고 주장했다.
 
B씨 역시 “(류화영은) 우리 직업 자체를 비하하는 것 같아 사표를 던진 적도 있다”며 “사람들 앞에서 무안을 주니 스태프들이 좋아할 수가 없었다”고 증언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