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CU 도시락 이름은 여성혐오?…온라인서 시끌

[사진 트위터 화면 캡처]

[사진 트위터 화면 캡처]

편의점 업체 CU가 14일 출시한 도시락 2종의 이름이 성 역할 고착화 논란에 휩싸이며 네티즌들이 설왕설래하고 있다.
 
CU는 흰 쌀밥 위에 하트 모양의 너깃을 올려 사랑스러운 분위기를 강조한 도시락에는 '여친이 싸준 도시락'이라는 이름을 붙였으며 가정식을 콘셉트로 엄마의 손맛이 그리운 이들을 위해 '엄마가 싸준 도시락'을 선보였다.
 
이를 두고 네티즌들은 도시락을 싸는 사람은 여성만 있는 것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여성이 만든 요리'를 마케팅 수단으로 활용했다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네티즌들은 "남친의 사랑 가득 도시락, 아빠의 걱정 가득 건강 담긴 도시락도 같이 내는 노력이라도 해야 했던 것 아닌가" "애인이 싸준 도시락, 부모님이 싸준 도시락이라는 훌륭한 대체어가 있는데도 굳이 여친, 엄마라는 단어를 쓴 것은 '밥은 여자가'라는 인식이 있다고 본다"고 주장했다.
 
CU 도시락 이름에 문제가 없다는 일부 네티즌들은 대체로 불편함을 느끼는 사람들이 예민하다는 반응이다.
 
네티즌들은 "할매순대국, 엄마손파이도 불매 운동해야 하나" "이게 왜 여성 혐오인 것인지 이해할 수가 없다"고 반박했다.
 
한편 머니투데이에 따르면 CU 측은 해당 논란에 대해 "일반적으로 엄마나 여친 등에 떠오르는 이미지를 사용한 의도이지, 여성혐오라든가 성차별 등으로 보지는 않는다"며 "오히려 그렇게 보는 것 자체가 상황을 어렵게 보는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밝혔다.
 
또 CU 측은 출시의도에 전혀 문제가 없었기 때문에 당연히 후속 조치 등의 계획도 없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