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희정 “도둑도 국민” 발언 논란…여전히 ‘대연정’ 강조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최성 고양시장, 이재명 성남시장, 문재인 전 대표, 안희정 충남도지사(왼쪽부터)가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 본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19대 대통령선거후보자 방송사 합동토론회에 앞서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최성 고양시장, 이재명 성남시장, 문재인 전 대표, 안희정 충남도지사(왼쪽부터)가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 본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19대 대통령선거후보자 방송사 합동토론회에 앞서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안희정 충남지사의 “지도자에게는 도둑마저도 우리 국민”이라고 발언했다.


안 지사는 14일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합동토론회에서 더불어민주당의 다른 대선 주자들인 문재인 전 대표ㆍ이재명 성남시장ㆍ최성 고양시장과 신경전을 벌였다.
 
안 지사는 자신의 지론인 ‘대연정’을 강조했지만 문 전 대표와 이 시장은 각각 ‘정치인이 모이는 것이 통합이라 생각하지 않는다’, ‘청산이 곧 통합이다’고 맞섰다.
 
안 지사는 다른 대선주자들이 “도둑들과 함께 정부를 꾸리겠다는 것이냐”고 공격하자 “도둑마저도 우리 국민”이라며 “따뜻하게 끌어안고 통합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장은 구(舊)여권을 ‘도둑’으로 표현하며 “이웃집과는 잘 지내야 하지만, 이웃집에 숨어있는 도둑에 대해선 가차없어야 한다”고 말하자 안 지사는 “도둑이라도 우리 국민이라면 따뜻하게 안아줘야 한다”고 했다.
 
안 지사는 이 시장에게 공격에 “대통령으로서 큰 지도자가 되려고 한다면 좀 더 모든 국민을 안아주려고 해야 한다”면서 “선거를 통해서 의회가 구성되면 의회와 어떤 형태로든 대화하고 노력해야 한다. (민주당이 집권했을 경우) 여소야대 국회와 함께 좀 더 높은 수준의 협치를 하도록 노력해야 하지 않겠느냐”며 “좀 더 품이 넓고 따뜻한 지도자 됐으면 좋겠다”고 공격했다.
 
이에 이 시장은 “분명히 말하면 이웃집과도 잘 지낸다. 이웃집에 숨은 도둑에게 가혹한 것”이라며 “도둑도 힘이 있어서 대개 기득권과 잘 지내는 편인데, 그러면 피해를 입는 서민들, 다수의 약자들은 어떻게 하느냐”며 “저는 이 사회에서 부패한 기득권자들에 대해 과하다 싶을 정도로 엄격하지만, 저와 생각을 달리하는 사람에 대해서는 전혀 그렇지 않다”고 답했다.
 
이날 안 지사는 “국회에서 개혁 입법을 처리할 때마다 촛불을 들어달라고 할 수 없지 않나”라며 “대연정만이 국민통합과 국가개혁의 유일한 수단”이라고 대연정을 여전히 주장했다. 또 “국회선진화법으로 국회에서 180석 이상을 확보하지 않은 상태에선 어떤 개혁 입법도 추진할 수 없다”며 “국민의 선택을 받은 의회 다수파 세력이라면 대화하고 함께 국정을 이끌 수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안 지사는 야당과의 연합을 뜻하는 ‘소연정’만 가능하다고 주장한 문재인 전 대표에게 “국민의당에서조차 문 전 대표와는 연대하지 않는다고 하지 않느냐”고 반박하기도 했다. 문 전 대표는 “지금 의석 구도상 야당끼리만 연합해도 (개혁)입법은 가능하다”고 반박했다.
 
안 지사는 “국민의 70%가 연정을 지지한다”면서 “김대중 전 대통령도 DJP 연합으로 외환위기를 극복하지 않았느냐”고 했다. 이에 DJ 시절 청와대에 근무했던 최 장은 “연정과 협치는 다르다”며 “탄핵 후 자유한국당과 연정한다는 것은 일제로부터 독립한 후 친일파와 함께하겠다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