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류화영 논란 재점화…티아라 전 스태프 "김우리 '샴푸' 폭로는 사실"

김우리 [사진 채널A 방송 캡처]

김우리 [사진 채널A 방송 캡처]

스타일리스트 김우빈이 걸그룹 티아라 출신 류화영의 활동 시절을 폭로한 가운데, 그의 증언을 뒷받침해줄 인터뷰가 공개됐다.
 
14일 디스패치는 당시 티아라 스태프로 일했던 A·B와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A씨는 "(류화영이) 헤어 스태프를 '샴푸'라고 비하한 것 맞다"며 "보통 OO언니라고 부르는데 화영은 '샴푸야'라고 불렀다"고 주장했다. A씨는 류화영이 메이크업 시 실수를 하면 "아. 라인 XX 못 그려"라고 말할 정도로 얼굴 앞에서 불만을 바로 말하는 타입이었다고도 회상했다.
 
B씨는 "(류화영은) 우리 직업 자체를 비하하는 것 같아 사표를 던진 적도 있다"며 "사람들 앞에서 무안을 주니 스태프들이 좋아할 수가 없었다"고 증언했다.
 
두 사람은 "김우리의 '샴푸' 이야기는 사실"이라며 "당시 스태프들은 상처를 받았다"고도 덧붙였다.
 
디스패치 측은 A씨와 B씨의 증언을 증명하듯 티아라 활동 당시 류화영의 사진도 함께 첨부했다.
 
김우리는 13일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방송에 출연해 화영이 티아라 활동 시절 "머리 감겨 주는 미용실에 있는 친구한테 '샴푸'라고 불렀다고 한다"고 밝혔다. 그의 이같은 발언은 방송과 동시에 화제를 모았다.
[사진 화영 인스타그램]

[사진 화영 인스타그램]

 
[사진 화영 인스타그램]

[사진 화영 인스타그램]

그러자 류화영은 "없는 이야기 지어내지 마라"며 김우리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을 게재했다. 류화영은 14일이 공개한 사진 속에는 김우리와 티아라 멤버들이 함께 찍은 셀카 사진이 캡처 돼 있다. 효영은 다른 게시물에서 "김우리 선생님 효민언니랑 친한거 아는데요. 없는이야기 지어내지마세요. 아놔 일어나서 빵터졌네ㅋㅋㅋㅋㅋ"라고 적었다.
 
화영의 소속사는 이날 디스패치에 "(본인 확인 결과) 샴푸라고 부른 적은 없다"며 "화영이 '언니, 나 샴푸~(해줘)라고 애교 섞인 말투로 한 적은 있지만 '샴푸야'라고 부르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