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인순 의원, 문재인 캠프 합류 소식에 네티즌들 "지지 철회"...왜?

20대 국회 상임위원장. 여성위원장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의원.

20대 국회 상임위원장. 여성위원장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의원.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의원이 14일 대선주자인 문재인 전 대표의 대선 캠프 여성본부장으로 합류한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네티즌들 사이에서 '갑론을박'이 뜨겁다. 일부 네티즌들은 "당장 지지철회하겠다"는 강한 반대의사를 전하기도 했다. 왜 일까?


국회 여성가족위원장인 남 의원은 문 캠프 합류 의사를 밝히며 "여성의 경우 노동과 돌봄 문제에 많은 관심이 있다. 이러한 요구를 반영해 새로운 변화를 만들어낼 사람이 문재인 후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남 의원은 "(문재인 캠프에) 여성본부를 둔 것이 굉장한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 문 후보 공약에서 양성평등적 시각이 포함돼 있는지 살펴보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남 의원은 여성인권운동가 출신으로 한국여성단체연합 사무총장, 여성가족부 정책 자문위원 등을 거친 뒤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의원으로 국회에 입성했다. 
 
일부 네티즌들은 이같은 남 의원의 이력과 페미니즘 성향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며 문 전 대표의 '지지철회' 의사까지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 세상은 여혐과 비(非) 여혐만으로 나뉘는 것이 아닌데 이 사람(남 의원)이 정책을 만든다고 생각하면 문 전 대표에 대한 지지를 철회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일부 네티즌들은 남 의원이 그간 재선 의정활동을 하며 여성 복지와 인권 관련한 의정활동을 한 것을 문제삼기도 했다.
 
14일 온라인 오픈백과 나무위키에 추가된 남인순 의원 관련한 부분 [나무위키 캡처]

14일 온라인 오픈백과 나무위키에 추가된 남인순 의원 관련한 부분 [나무위키 캡처]



실제로 이날  온라인 오픈백과 '나무위키'에는 문재인 전 대표와 관련한 '비판과 논란' 항목에 남인순 의원이 문 전 대표 대선캠프 여성본부장에 임명된 것이 추가되기도 했다. 나무위키에는 "남 의원이 무죄추정의 원칙을 무시하고 성폭력 무고죄 고소를 성폭력 수사 종결후라는 내용의 괴장망측한 법안을 내놓아 논란이 있는 인물"이라며 "문재인 전 대표의 남성 지지자들에게 반감을 살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