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키 작은 남성일수록 탈모 가능성 높다

[사진 데일리메일 캡쳐]

[사진 데일리메일 캡쳐]

키가 작은 남성일수록 탈모의 가능성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지난 9일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독일 본 대학 연구진이 조기 탈모와 신장 사이의 관계가 있다는 연구결과를 보도했다.
 
본 대학 연구진은 조기 탈모를 겪은 남성 약 1만1000명과 탈모가 없는 남성 약 1만2000명을 대상으로 그들의 유전자를 분석했다.
 
연구 결과 남성의 신장과 모낭에 동시에 영향을 주는 유전자 위치 4곳을 발견했다. 즉 남성의 신장과 탈모 사이의 관련성이 있다는 것이다.
 
또한 남성 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 역시 혈액을 돌아다니며 탈모를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구를 주도한 스테파니 하일만-하임바흐 박사는 “탈모의 가능성을 높이는 유전자가 호르몬의 영향으로 사춘기를 앞당기고 키를 작게 만든다”고 말했다.
 
사춘기가 빨리 오고 키가 작은 남성일수록 탈모의 가능성을 높이는 유전자의 영향을 받았을 가능성이 높은 것이다.
 
이어 그는 “하지만 반드시 키가 작다고 해서 반드시 탈모가 된다는 것은 아니며 키가 큰 사람도 탈모가 안 된다는 것이 아니다. 키가 작더라도 집안에 탈모인 사람이 없으면 탈모가 진행되지 않을 확률이 높다”고 설명했다.
 
김서환 인턴기자 kim.seohw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