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신무연 "화염병 던져 계엄 명분만들자" 발언 논란...민주당 "내란 선동"

신무연 강동구의원은 헌재의 탄핵심판 선고일에 "화염병을 던져 계엄령의 명분을 만들었어야 한다"는 글을 카카오톡 대화방에 올렸다. [사진=오마이뉴스]

신무연 강동구의원은 헌재의 탄핵심판 선고일에 "화염병을 던져 계엄령의 명분을 만들었어야 한다"는 글을 카카오톡 대화방에 올렸다. [사진=오마이뉴스]


 자유한국당 소속 구의원이 박근혜 대통령 파면 선고에 대해 "화염병을 경찰에게 던져 계엄령 선포할 명분을 만들어야한다"고 주장한 데 대해 더불어민주당이 "내란 선동"이라고 비난했다.
 
더불어민주당 김효은 부대변인은 14일 논평을 내고 "헌법재판소 판결에 불복하고 내란 선동하는 자유한국당 소속 구의원은 의원직을 사퇴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서울시 강동구의회 자유한국당 소속 신무연 구의원은 지난 12일 박 전 대통령 지지자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서 "우리 애국자님 모두는 탄핵이 각하된다고 믿고 있었죠. 만에 하나 인용이 됐을 때의 예상에 대해서는 아무런 대책이 없었다"며 "(탄핵 인용 발표 당시) 사람이 죽고 다치고 했으니 어차피 기름 화염병을 준비해 경찰을 향해 던져 사망자가 속출했으면 비상계엄령 선포 명분이 있었는데 시기를 놓쳤다"고 주장했다. 폭동을 일으켜 파면 결정이 집행되는 것을 저지했어야 한다는 주장인 셈이다. 신 의원은 자유한국당 서울특별시당 부대변인으로 활동 중이다.


이에 대해 김효은 부대변인은 "명백한 내란 선동행위다. 대화방은 아무말이나 지껄여도 되는 곳이 아니다"라며 "자유한국당이 헌법을 수호하는 민주정당이라면 내란을 선동한 신무연 의원을 징계하고, 사법당국은 폭력행위와 일련의 불법행위를 엄단해야 한다"고 비난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