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여친 폭행한 아이언, "여친이 늘 폭력 요구...두려웠다" 주장

아이언. [사진 중앙포토]

아이언. [사진 중앙포토]

여자친구를 폭행해 불구속으로 기소된 힙합 가수 아이언(25·본명 정헌철)이 '폭행' 사실에 대해 억울함을 호소했다.
 
아이언은 이 같은 소식이 알려진 14일 오후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그 친구의 가장 큰 문제점은 가학적인 성적 관념을 가진 마조히스트라는 점"이라고 밝혔다.
 
이어서 아이언은 "처음엔 너무나 놀랐다. 늘 저한테 폭력을 요구했다. 본인은 그래야만 만족을 한다고 했다"라며 "상해에 대한 것은 결코 폭행이 아니었다. 그 친구의 무자비한 폭력과정 속에 정당방위였다"라고 말했다.
 
또 그는 "그 모습이 너무 무서웠고, 또 남자 친구가 있다는 사실을 알았기에 이별했다"라며 "한때 내 여자친구였지만, 그녀가 얼마나 삐뚤어진 관념을 가졌는지 알 수 있다. 저도 알아가면서 나중에 심한 두려움을 느꼈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아이언은 "저는 결코 무자비하게 여자에게 폭력을 행사하거나, 협박을 하지 않았다"라며 "저는 부족함이 많은 사람이지만, 남에게 상해를 가하거나 제 욕구를 위해 피해를 준 적은 결코 없다"라고 덧붙였다.
 
아이언의 전 여자친구로 알려진 인물은 평소 성관계를 묘사하는 듯한 사진을 자신의 인스타그램 등 소셜미디어에 올려온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아이언의 전 여자친구의 소셜미디어 계정은 비공개로 바뀐 상태다.
 
한편 이날 서울중앙지검 형사5부(부장검사 최기식)에 따르면 아이언은 자신의 말을 듣지 않는다는 이유로 여자친구를 수차례 때려 골절상 등을 입힌 혐의(상해 등)로 불구속으로 기소됐다. 지난해 9월 말 종로구 창신동 자택에서 여자친구 A씨(25)와 성관계를 하던 중 A씨가 자신의 요구를 들어주지 않자 화를 내며 주먹으로 얼굴을 내려친 혐의다.
 
또 약 보름 뒤 새벽 같은 장소에서 A씨가 이별을 통보하자 A씨의 목을 조른 채 주먹으로 얼굴을 수차례 때려 얼굴에 타박상과 왼손 새끼손가락에 골절상을 입힌 혐의도 받고 있다.
 
당시 아이언은 부엌에서 흉기를 가져와 자기 오른쪽 허벅지를 자해한 뒤 "경찰에 신고하면 네가 찔렀다고 말하겠다"고 협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