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 전 대통령 삼성동 자택 근처 초등학교 "안전 우려" 가정통신문 발송

[사진 서울 삼릉초등학교 홈페이지]

[사진 서울 삼릉초등학교 홈페이지]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서울 삼성동 자택 근처에 자리한 서울 삼릉초등학교가 학생 등·하교 안전을 조심하라는 가정통신문을 발송했다.
 
13일 삼릉초 홈페이지에는 "어린이들의 안전한 등하교를 위한 협조사항 안내해 드린다"는 내용의 가정 통신문이 올라왔다.
박 전 대통령의 사저는 삼릉초등학교와 거의 맞닿아 있다. 후문으로 학교를 드나들 경우, 사저를 지나칠 수 밖에 없다. [사진 네이버 지도 캡처]

박 전 대통령의 사저는 삼릉초등학교와 거의 맞닿아 있다. 후문으로 학교를 드나들 경우, 사저를 지나칠 수 밖에 없다. [사진 네이버 지도 캡처]

 
삼릉초등학교장 명의의 가정통신문에는 '최근 학교 주변에서 일어나는 상황들로 인해 우리 학교 어린이들의 등·하교 시 안전이 우려되는바 이에 유의해야 할 부분들에 대한 안내를 드리고자 한다"며 "가정에서 철저한지도 부탁드린다"는 안내가 적혀있다.
 
가정통신문에 적힌 학생들의 안전한 등·하교를 위한 협조사항은 다음과 같다.
 
- 어린이들의 안전한 등·하교를 위한 협조사항 - 
1. 당분간 등·하교는 후문으로 하지 않고, 정문으로만 통행함
2. 하교 후 행선지와 안전 상황을 부모님과 연락 유지하기(곧바로 귀가하기)
3. 등·하교 시 교통안전에 유의하기
4. 하교 후 운동장에서 놀지 않기
5. 방과 후 또는 휴일에 후문 근처에서 돌아다니거나 놀지 않기
6. 낯선 사람을 따라가거나 이야기하지 않도록 하기
[사진 여선웅 의원 페이스북]

[사진 여선웅 의원 페이스북]

 
여선웅 서울 강남구 의원(더불어민주당)은 지난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삼릉초등학교 학생들의 안전을 걱정하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여 의원은 "박 전 대통령 자택은 주택가에 있고 담장 건너에는 삼릉초등학교가 있다"며 "박 전 대통령이 들어간 자택 출입구 골목은 삼릉초등학교 후문의 유일 통학로"라고 말했다. 이어 "상당수 카메라가 있던 곳도 삼릉초등학교 운동장"이라며 "신연희 강남구청장은 삼성동 주민과 삼릉초등학교 학생들을 위해 복무해달라"고 당부했다.
[사진 여선웅 의원 페이스북]

[사진 여선웅 의원 페이스북]

 
이후 여 의원은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학교 측에서 학생들에게 후문을 이용하지 말라고 한다"며 "후문을 이용하지 않는다 해도 상당수가 후문을 지나갈 수밖에 없는 구조"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박 전 대통령이 검찰 소환에 응하지 않고 삼성동 자책에서 버티기에 들어갈 경우 더 큰 충돌이 예상된다"며 "경찰은 최대한 빨리 삼릉초등학교 앞 시위 금지를 통고해야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검찰이 오는 15일 박 전 대통령에게 서울중앙지검에 나와 조사를 받을 날짜를 통보할 방침이다.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이 현직에서 파면된 지 나흘 만에 이런 결정을 내렸다. 소환일자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 관계자는 14일 기자들과 만나 "지난주부터 특검 수사기록을 받아서 검토·정리하고 있다"며 "내일 소환조사 날짜를 정해서 박 전 대통령에게 통보하겠다"고 밝혔다.
 
▶관련 기사 [팩트체크] "朴 전 대통령 자택 앞 시위는 집시법 위반" 관련법 살펴보니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