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친환경 세제' 베이킹소다 성장세 쑥쑥

‘친환경’ 바람을 타고 천연세제인 베이킹소다 판매량이 꾸준히 늘고 있다.

지난해 가습기 살균제 사건으로 안전 욕구 커져
먹을 수 있는 다목적 세제로 '베이킹소다' 주목


14일 애경에 따르면 다목적 세정제인 ‘엄마의 선택 100% 베이킹소다’의 지난해 판매량은 전년 대비 35.6% 증가했다. 이 제품은 2014년 3월 출시돼 2015년에는 전년 대비 판매량이 123.6% 증가한 데 이어 2016년에는 35.6% 증가했다. 또한 2017년 1분기에도 전년 동기대비 판매량이 60% 이상 늘었다.
'친환경' 바람을 타고 인기를 얻고 있는 '엄마의 선택 100% 베이킹소다 [사진 애경]

'친환경' 바람을 타고 인기를 얻고 있는 '엄마의 선택 100% 베이킹소다 [사진 애경]



애경 관계자는 “베이킹소다의 판매량이 늘어나는 것은 천연성분의 친환경 세정제에 대한 소비자 니즈를 꼽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시장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국내 베이킹소다 시장은 2015년 17.1%, 2016년 32.2% 성장했다.


베이킹소다는 먹을 수 있을 정도로 안전하다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다. 이름처럼 빵을 만들 때 사용하는 식재료로도 쓰인다. 지난해 가습기 살균제 사건을 겪으면서 안전에 대한 시대적 요구와 맞아 떨어지는 제품이라는 것이 업계의 설명이다.
 
다양한 용도로 사용이 가능하다는 점도 장점으로 꼽힌다. 과일, 야채, 식기 세척은 물론 주방 및 욕실 청소, 유아용품 세척까지 생활 전반에서 다양하게 이용된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