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美 의원, 男 자위행위 금지법 발의…이유가

미국 텍사스주에서 한 여성 하원의원이 남성의 자위행위를 금지하는 법안을 발의했다. [중앙포토]

미국 텍사스주에서 한 여성 하원의원이 남성의 자위행위를 금지하는 법안을 발의했다. [중앙포토]

미국 텍사스주에서 한 여성 하원의원이 남성의 자위행위를 금지하는 법안을 발의했다.
 

안될 것 알면서도…
“낙태시술이 유방암을 일으킨다”는
非과학적 주장의 낙태 정책에 항의 의미로 발의

13일(현지시간) CNNㆍWP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민주당 소속 제시카 파랄 하원의원은 10일 자위행위에 벌금 100달러를 부과하고 정관절제수술(Vasectomy), 발기부전 치료제 처방에 24시간 강제대기기간을 적용하는 법안을 내놨다.
 
‘남성의 알 권리(A Man’s Right to Know)’라는 이름의 법안을 낸 파랄 의원은 자위가 생명의 존엄성을 훼손하고, 태어나지 않은 생명에 반(反)하는 행동이라고 지적하며 회당 100달러(약 11만4000원)의 벌금을 부과할 것을 주장했다.
 
실제로 파랄 의원은 이 의견이 통과될 리가 없다는 것을 알고 냈다. 여성인권에 대해 극도로 보수적인 텍사스 입법자들에 대한 항의하기 위해 이같은 법안을 발의한 것이다. 법안 이름 역시 텍사스주 의료시설이 낙태를 희망하는 여성들에게 나눠주는 책자 ’여성의 알 권리(A Woman’s Right to Know)’를 비꼰 것이다.
 
해당 책자는 그동안 부정확한 정보와 종교적 이념으로 가득 차 있어 비난을 받아왔다. 책자에는 “낙태시술이 유방암을 일으킨다” 등 과학적 근거가 없는 주장이 담겨져 있다.
 
파랄 의원은 텍사스 낙태반대 진형의 말을 비꼬며 “남성의 자위행위도 ‘태어나지 않은 아이에 대한 행동’이며 ‘생명의 존엄성을 침해’하는 행위이므로 불법이어야 한다”고 말했다.
 
현재 텍사스에서는 미국의 다른 주에 비해 낙태 규제가 매우 엄하다. 임신 20주가 지난 여성은 생명의 위협을 받지 않는 이상 낙태가 불가능하며 의료시설 접근성도 매우 낮다. 또 낙태 수술을 받을 수 있는 의료 시설이 절대적으로 부족한 실정이다.
 
텍사스 내 낙태 가능 지역은 2014년 기준 4%에 그친다. 그해 낙태 수술을 한 의사와 의료시설에 대한 규제안이 통과돼서다. 이 법안은 대법원에 의해 가로막혔지만 낙태 가능 의료시설의 수는 같은 해 44곳에서 18곳으로 급감했다.
 
파랄 의원은 “텍사스가 여성들에게 한 일을 보라. 남성들이 똑같은 절차를 밟아야 한다면 어떻게 될 것인가”라며 “우리에겐 마주해야 할 ‘진짜 생명’이 있다”고 말했다. 파랄 의원이 언급한 최근 연구에 따르면 텍사스 주에서는 2010년부터 2014년까지 임신 합병증으로 사망한 산모 수가 두 배 증가했다며 산모의 건강의 중요성을 거론했다.
 
파랄 의원의 이번 법안이 실제로 자위행위 등을 처벌하기 위한 것이 아님에도 텍사스 공화당 측은 터무니없다고 주장했다.
 
토니 틴더홀트 하원의원은 “파랄 의원이 낙태와 (자위행위를) 비교하려는 시도 자체는 생물학에 대해 아무것도 모른다는 뜻”이라며 “창피하다. 다시 고등학교로 돌아가 생물학 수업을 듣기를 바란다”고 비난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