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뚱뚱해서 버림받은 강아지의 '견생역전'

[사진 뉴욕포스트]

[사진 뉴욕포스트]

뚱뚱하단 이유로 버려진 강아지가 다이어트에 성공해 새로운 삶을 살기 시작했다는 이야기가 전해져 화제다.
 
지난 9일(현지 시간) 미국 언론 뉴욕포스트는 초고도비만 강아지 '펄'의 이야기를 소개했다.
[사진 뉴욕포스트]

[사진 뉴욕포스트]

 
잭 러셀 테리어 종인 이 강아지는 발견 당시 약 36㎏으로 사람이 들기 힘들 정도로 무거운 상태였다. 펄은 너무 뚱뚱해 제대로 몸을 움직이기도 힘들었고 극도의 불안상태를 보였다. 그대로 둔다면 생명까지 위험해질 정도였다.
 
당시 펄을 구조한 수의사는 그토록 살이 찐 이유를 주인이 음식을 너무 많이 주고 운동을 시키지 않은 채로 방치했기 때문으로 꼽았다.
[사진 뉴욕포스트]

[사진 뉴욕포스트]

[사진 뉴욕포스트]

[사진 뉴욕포스트]

 
펄은 동물 구조 단체 DNA의 헤일리 지에린스키 대원에 의해 체중 감량을 시작했다. 짐볼이나 가볍게 걷기 등으로 운동을 시작한 펄은 피나는 노력 끝에 자신의 몸무게의 반이 넘는 약 19㎏을 감량하는 데 성공했다. 펄은 이에 그치지 않고 정상 체중에 도달하기 위해 여전히 노력 중이다.
[사진 뉴욕포스트]

[사진 뉴욕포스트]

[사진 뉴욕포스트]

[사진 뉴욕포스트]

 
체중감량에 성공해 새로운 삶을 사는 펄의 이야기를 소개하며 지에린스키는 "강아지도 마음만 먹으면 뭐든지 할 수 있다는 걸 보여 주고 싶었다"고 밝혔다.
 
이희주 인턴기자 lee.heej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