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순실, ‘위에서 조용해지면 들어오라 했다’ 말해”…‘위’는?

김영수 전 포레카 대표는 최순실씨가 한 말 “‘위’에서 한국이 조용해지면 들어오라고 했다’”을 들었다고 증언했다. [중앙포토]

김영수 전 포레카 대표는 최순실씨가 한 말 “‘위’에서 한국이 조용해지면 들어오라고 했다’”을 들었다고 증언했다. [중앙포토]

지난해 10월 국정농단 의혹이 한창 언론에 보도될 때 독일에 체류했던 최순실(61)씨가 측근에게 “‘위’에서 한국이 조용해지면 들어오라고 했다’고 말했다”는 법정 증언이 나왔다.
 

“최씨가 자신보다 높은 사람으로 생각할 만한 사람은
대통령으로밖에 생각 안 돼”

14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 김세윤) 심리로 열린 최씨와 안종범(58)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의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혐의 20차 공판에서 김영수(47) 전 포레카 대표는 증인으로 출석해 이같이 밝혔다.
 
김 전 대표는 최씨 추천으로 포레카 대표에 선임된 인물이다. 그는 최씨 조카 이모씨와의 친분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대표는 “국정농단 의혹이 언론에 대대적으로 보도된 2016년 10월경 당시 독일에 있던 최씨와 여러 차례 통화를 나눴다”며 “최씨가 국내 상황을 물어보면 언론에서 보도된 내용을 알려줬다”고 말했다.
 
이어 “최씨 조카 이씨의 부탁으로, 최씨에게 짐을 건네주기 위해 스위스를 거쳐 독일로 향했다”며 “독일 5성급 호텔에서 최씨를 만나 옷과 약품, 1만2000유로를 건네줬다”고 증언했다.
 
그러면서 “최씨에게 ‘한국 여론 상황이 심각히 돌아간다. 가급적 빨리 돌아와서 상황을 수습하는 게 좋을 것 같다’고 조언했다”며 “또 ‘요즘 뉴스에서 나오는 게 다 사실인가’라고 물어봤다”고 했다.
 
이에 김 전 대표는 “최씨가 “위에서 그러는데 한국이 조금 정리되고 조용해지면 들어오라고 했다”고 말했다”고 증언했다.
 
이와 관련해 김 전 대표는 “1년 반 동안 최씨를 봐 왔지만, 최씨가 자신보다 높은 사람으로 생각할 만한 사람은 대통령으로밖에 생각 안 된다”고 부연했다.
  
하지만 최씨 측은 “최씨는 그런 말을 한 적이 없다고 한다”며 김씨 주장을 반박했다.
 
김씨는 검찰에서 “최씨와 절대 마주치게 하지 말아달라”고 부탁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지금도 많이 무섭다”며 “그때까지만 해도 이렇게 많은 일에 관여됐을 거라고 생각 못했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