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늙은 성괴가…” 화영 인스타그램에 달린 저격글

[사진 인스타그램 캡쳐]

[사진 인스타그램 캡쳐]

화영 인스타그램에 티아라의 스타일리스트로 활동했던 김우리를 저격하는 듯한 댓글이 달려 눈길을 끌었다.
 
14일 화영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김우리의 ‘샴푸’ 발언에 대해 반박하는 글을 올렸다. 화영은 김우리를 태그하며 "알았으니까 그만 지어내세요"라고 했다. 김우리의 주장이 사실 무근이라는 말이다. 김우리는 한 프로그램에서 "화영이, 티아라 시절 미용실 스태프를 '샴푸'라고 불렀다"며 그 태도를 지적한 바 있다.
 
그런데 화영이 올린 이 게시물에 티아라 소속사 트레이너로 활동한 라이믹스(이주효)가 김우리를 저격하는 듯한 비난 댓글을 남긴 사실이 알려져 눈길을 끌었다.
 
라이믹스(이주효)는 화영의 게시물에 “늙은 성괴가 할 짓도 드럽게 없었나보네ㅋㅋㅋ”라고 댓글을 남겼다.
[사진 인스타그램 캡쳐]

[사진 인스타그램 캡쳐]

 
이 댓글에서 ‘늙은 성괴’가 지칭하는 것이 화영과 대립 중인 스타일리스트 김우리로 추정되면서 관심이 네티즌들의 관심이 쏟아졌다.
 
특히 라이믹스(이주효)가 랩 트레이너 활동을 한 MBK가 티아라의 소속사이기에 비난 댓글이 누구를 향하는 것인지에 대해 궁금증을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사진 인스타그램 캡쳐]

[사진 인스타그램 캡쳐]

 
이를 본 네티즌들은 "옹호하는 건 좋은데 외모 비난은 안했으면" "이제 서로 비난 그만했으면 좋겠다" 등의 반응을 남겼다.  
 
김서환 인턴기자 kim.seohw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