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문재인 "김종인, 우리당과 방식 달라...무조건 '나를 따르라'고 해"

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토론회 [KBS 페이스북 캡처]

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토론회 [KBS 페이스북 캡처]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14일 "김종인 전 대표의 방식은 민주당과는 달라 동의할 수 없다"고 밝혔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오후 민주당 소속 대선 경선 후보 토론회에 참석해 안희정 충남지사가 '김종인 전 대표의 탈당에 대해 책임이 없는가'라고 물은 데 대해 "김 전 대표의 '무조건 나를 따르라'는 방식이 우리당의 정당 민주주의와는 다르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전 대표는 "제가 김종인 전 대표를 모셨던 것은 경제민주화 가치를 위해 함께했던 것"이라며 "(통합 노력을 안했다는 지적에 대해) 소연정까지는 충분히 공감하지만 자유한국당 포함한 대연정은 도저히 수긍가지 않는다"라고 주장했다.
 
안 지사는 이날 자신에게 주어진 '주도권 토론'을 할애해 문 전 대표의 '통합과 포용력'에 대해 집중 질의했다. 안 지사는 문 전 대표에게 "문 후보의 리더십에 대해 그부분을 불안하게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다. (문 전 대표가) 정치에 입문한 뒤 현재 당 대표까지 지내면서 손학규·김한길·박지원·안철수 대표까지 모두 당을 떠났다"며 "통합의 리더십을 효과적으로 발휘하지 못한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문 전 대표는 이에 대해 "당내 권력투쟁 과정에서 (탈당이) 발생했다면, 비판을 겸허히 받아들이겠다. 하지만 우리당 혁신 과정에서 혁신 반대한 분들이 당을 떠난 것"이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당은 혁신했고, 지난번 총선 승리를 거쳐 정권교체 주체가 되는 정당으로 성장했다"고 답변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