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매거진M] 류현경, '진짜 연기'를 위해…'아티스트:다시 태어나다'

어떤 예술 혹은 예술가든 그 자체로 이 세상에 존재하지만, 그 아름다움을 알아봐 주는 이가 있을 때 진정한 의미에서 새로 태어난다. 우리 시대 예술의 허와 실을 발랄하게 풍자하는 ‘아티스트:다시 태어나다’(3월 9일 개봉, 김경원 감독, 이하 ‘아티스트’)에서 각각 무명 화가 지젤 역과 갤러리 대표 재범 역을 맡은 류현경(34)과 박정민(30)도 그런 사이다. 서로의 재능 그리고 가능성을 알아봐 주고 응원하는 지우(知友). 
 

류현경 & 박정민, 서로 묻고 답하다

두 사람에게 서로를 직접 인터뷰해 달라고 부탁했다. 인터뷰가 있던 날, 두 사람의 스마트폰 메모장은 전날 밤까지 고심한 질문들로 빼곡했고, 서로를 잘 아는 이들만이 묻고 답할 수 있는 알토란 같은 이야기가 흘러나왔다. 그리고 하나 더. 두 사람에게 스스로 생각하는 ‘예술가’의 모습에 가장 가까운 의상을 준비해 달라고 했다. 고심 끝에 두 사람은 “진짜 자신의 모습을 보여 주는 것이 예술의 본질”이라며 진짜 그들이 입어 왔던 옷(청 재킷)을 가져왔다. 친근한 푸른빛의 재킷이 두 젊은 배우의 솔직함을 빼닮았다. 두 사람 곁에서 그들의 이야기에 귀 기울일 수 있었던 것은 기자에게도 특별한 경험이었다. 
 

‘아티스트’의 지젤은 비록 무명이지만 자신이 진짜 예술가, 자신의 그림이 진짜라 믿는다. 아니, 확신한다. 재범을 만나 드디어 바라던 대로 자신의 그림을 세상에 알릴 기회를 얻는 그. 그 순간 지젤은 오히려 그것이 ‘진짜’ 예술인지, 예술가의 길인지 고민한다. 류현경은 그것을 “지젤이 소신을 지키는 인물”이기 때문이라 설명한다. “그 무엇보다 그림을 그리는 과정 하나하나의 소중함을 믿는 인물” 말이다.


사진=라희찬(studio706)

사진=라희찬(studio706)

박정민: 어릴 때부터 연기를 해 왔고, 그만큼 대중에게 널리 알려져 있다. 그에 비해 최근에는 덜 대중적인 작품들에 많이 출연한 것 같다. 개인적으로는 그 ‘욕심 없는’ 연기가 참 좋은데, 좀 더 욕심부릴 생각은 없나.


류현경: 하하하. 아역 배우로 시작했지만 ‘연기를 계속해야겠다’고 마음먹은 건 판타지 사극 ‘신기전’(2008, 김유진 감독)에 출연하면서부터다. ‘스타가 되고 싶다’는 생각을 한 적도 있었는데, 그게 뜻대로 되는 것이 아니더라(웃음). 물론 더 많은 대중의 사랑을 받을 작품, 그런 역할은 지금도 하고 싶지. 그런데 방법을 모르겠다(웃음). 이 모든 게 그걸 향한 과정이 아닐까.
'아티스트: 다시 태어나다' (사진=영화사)

'아티스트: 다시 태어나다' (사진=영화사)

 
박정민: 그 마음 내가 잘 알지(웃음). 스스로는 대중적이라 생각했는데, 관객이 다르게 받아들인 작품이 있다면. 


류현경: 우리가 같이 출연했던 ‘오피스’(2015, 홍원찬 감독). 많은 사람들이 일터에서 일상적으로 느끼는 압박을 소재로 한 스릴러라 관심을 얻을 줄 알았다. 그보다는 영화제에서 각광받고, 관객도 진지한 주제를 담은 사회 드라마로 받아들이더라.
 
박정민: 지금껏 방황의 순간들도 많았을 텐데 그걸 잘 넘겨 온 것 같다. 비결이 있나.
 
류현경: 엄마. 별의별 생각 때문에 밤에 잠 못 드는 날들이 있지 않나. 혼자 고민을 이만큼 꾹꾹 눌러 담았다가 도저히 안 되겠다 싶을 때 엄마한테 얘기한다. 그러면 엄마는 툭 지나가듯 ‘별것 아니다. 그렇게 고민할 일 아니야’ 하고 한마디 해 주신다. 그럼 고민이 한 방에 정리되는 느낌이 든다. 어릴 때부터 엄마는 내게 늘 그런 존재였다.
'아티스트: 다시 태어나다' (사진=영화사)

'아티스트: 다시 태어나다' (사진=영화사)

 
박정민: 연극 ‘내 아내의 모든 것’(2014)에 이어 지난해에도 ‘올모스트 메인’ 무대에 올랐다. 배우 류현경에게 연극 무대란 어떤 의미인가.
 
류현경: 처음에는 관객이 내 연기에 바로 공감하고 반응해 주는 경험을 해 보고 싶어 무대에 올랐다. 직접 해 보니, 내가 무대 위에서 뭘 느끼고 표현하는지 관객이 귀신같이 알아채더라. 그게 정말 기쁘고 무섭기도 했다. 
 
‘올모스트 메인’은 내가 정말 좋아하는 작품이라 출연했는데, 무대라는 게 매번 마음대로 풀리는 게 아니니 힘들고 고민이 많아지기도 했다. 지난해에는 그 작품 딱 하나 했다. ‘다음 작품이 왜 빨리 안 들어오지?’ 생각하다 올해 초 지방 공연으로 ‘올모스트 메인’ 무대에 다시 올랐을 때, 나도 모르게 눈물이 막 났다. ‘이 작품을 만난 게 정말 감사하다’는 생각이 들어서. 그 마음이라면 앞으로 못할 게 없을 것 같다(웃음).”
사진=라희찬(studio706)

사진=라희찬(studio706)

 
박정민: ‘아티스트’를 찍으며 가장 크게 얻은 것은.
 
류현경: 박정민. 웃지 마라, 진짜다. 지금껏 대놓고 말을 안 해서 그렇지(웃음), 촬영하면서 정말 도움을 많이 받았다. 상대역을 극 중 상황에 몰입하게 하는 힘이 정말 큰 배우다. 그 덕분에 진심으로 연기할 수 있었다. 지젤을 ‘요절한 천재 화가’로 포장했던 재범은 지젤이 죽은 게 아니라는 사실을 알고 거래를 제안한다. 그 장면에서 차분한 재범의 모습이 정말 무섭게 느껴졌다. 그때 얼마나 무서운지 속으로 엄청 떨었다.
'아티스트: 다시 태어나다' (사진=영화사)

'아티스트: 다시 태어나다' (사진=영화사)

관련기사
 
박정민: 요즘 눈여겨본 ‘진짜’ 연기가 있다면.
 
류현경: 존 파브로 감독이 연출과 주연을 겸한 ‘아메리칸 셰프’(2014),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와 케이트 윈슬릿이 함께 출연한 ‘레볼루셔너리 로드’(2009, 샘 멘데스 감독)가 좋았다. 배우와 스태프들이 그 작품을 얼마나 소중하게 생각하는지 그대로 전해지는 영화가 좋다. ‘동주’(2016, 이준익 감독)도 마찬가지다. 이 영화를 만든 사람들이 윤동주(강하늘)와 송몽규(박정민)의 이야기를 어떤 진심으로 대하는지, ‘박정민’이라는 배우가 ‘송몽규’라는 인물을 얼마나 공들여 표현하고 싶어하는지 고스란히 담긴 작품이었다.
 
 
장성란 기자 hairpin@joongang.co.kr 사진=라희찬(STUDIO 706)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