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 어떡하냐" 비웃는 일본인에 일침 날린 김제동

사진 유튜브 캡처

사진 유튜브 캡처

과거 김제동이 한 일본인에게 날린 시원한 한마디가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달 18일 시민 대토론 '2017 대한민국, 꽃길을 부탁해'가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개최됐다.
 
당시 방송인 김제동이 사회를 맡아 시민들과 함께 촛불권리선언을 위한 시민 대토론을 이어갔다.
 
본격 토론에 앞서 그는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관련, 한국 상황을 비웃던 한 일본 대학생과의 일화를 공개해 큰 호응을 얻은 바 있다.
 
김제동은 "일본에서는 우리나라보다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뉴스가 더 많이 나온다"면서 "심지어 박정희 전 대통령의 육사 동기들을 밀착 취재하고 있다"고 입을 열었다.
 
그는 "일본 와세다 대학에 강연을 갔더니 한 일본 친구가 비웃으며 '너희 나라 어떡하냐'라고 묻기에 '그럼 너희 나라는 어떡해야 하냐'라고 되물었다"고 밝혔다.
 
사진 유튜브 캡처

사진 유튜브 캡처

이어 "'너희는 아베 정부가 마음에 드니?'라고 다시 물었더니 '그렇지 않다'고 하더라"며 "그래서 '봐라, 우리 걱정하지 마라. 우리는 마음에 안 들면 끌어내린다. 너희들은 마음에 안 들어도 참고 살지만, 우리는 마음에 안 들면 헌법에 의거해 합법적인 절차를 통해 주권을 회복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한국을 비웃던 그 일본 학생에게 "시간이 나면 한국 걱정하지 말고 광화문에 와서 배워가는 게 좋다. 그게 너희 나라를 위한 일"이라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김제동은 이 같은 일화를 전하며 "오늘 이 자리도 많은 나라들이 민주주의의 모범으로 삼을만한 모임이 될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며 "역사를 지키고, 역사를 지켜보고, 역사를 배우는 것도 재미있지만, 진짜 재미있는 것은 역사를 만드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를 본 네티즌은 "사이다 백만병 쏟아 부었다" "스프라잇 샤워" "너무 멋있다" "거의 사이다가 8:0급" 등 댓글을 달며 호응했다.
 
임유섭 인턴기자 im.yuseo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