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재인, 안희정 '대연정'에..."구조상 야당만으로도 충분"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로 나선 이재명 성남시장(왼쪽부터)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안희정 충남지사, 최성 고양시장. [사진 중앙포토]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로 나선 이재명 성남시장(왼쪽부터)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안희정 충남지사, 최성 고양시장. [사진 중앙포토]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안희정 충남도지사의 이른바 '대연정'과 관련해 "구조상으로는 야당만으로도 충분하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14일 오후 민주당 대선후보 TV 토론회에 참여해 "'대연정'은 '소연정'으로는 다수파를 이룰 수 없을 때 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토론회에서 안 지사는 문 전 대표에 "문 전 대표는 '대연정'이 아닌 '소연정'을 말했다"라며 "보수정당과는 손을 잡을 수 없다는 것인데, 그렇다면 국가 개혁입법에 대한 복안이 있나?"라고 질문했다.
 
이에 문 전 대표는 "사회 대개혁은 국민들의 힘으로 이루어진다고 생각한다"라며 "대통령이 다수의 국회의원과 함께 해야만 개혁이 가능한 게 아니라 국민의 지지를 받고 동의를 받으면 야당들도 이에 저항하고 반대할 수 없을 것"이라고 대답했다.
 
한편 이날 함께 토론회에 참여한 이재명 성남시장은 문 전 대표에 "문 후보는 5세까지 아동수당을 지급한다며 첫째는 10만원, 둘째는 20만원, 셋째는 30만원을 지급한다고 했다"라며 "해당 정책 재원이 얼마 정도인가"라고 질문하기도 했다.
 
이에 문 전 대표는 "이 후보(이 시장)는 일정한 연령의 모든 국민 2800만명에 100만원씩, 30만원씩 총 44조원을 쓰겠다는 것인데, 저는 기본소득 취지에는 공감하지만, 일률적으로 지급하는 것은 무리라는 입장"이라며 "계층별로 필요한 분들에게 복지를 늘리겠다는 입장"이라고 대답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