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천정배, 대선 불출마 선언...안철수·손학규 "안타깝다"

  
국민의당 천정배 전 공동대표

국민의당 천정배 전 공동대표

 국민의당 대선주자였던 천정배 전 대표가 14일 불출마를 선언했다.
 
 천 전 대표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참모진들과 회의를 한 뒤 이같이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이날은 국민의당 대선 예비후보 등록 마감일이었다. 천 전 대표는 이날 공식 입장 자료를 내고 "이번 대선후보 경선에 출마하지 않기로 했다. 제가 부족해 경선 승리 기반을 만들지 못했다"며 "앞으로 국민의당 대선 승리와 개혁정부 창출, 소외된 호남의 권익 회복을 위해 밀알이 되겠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국민의당 대선 경선은 안철수 전 대표와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 출마 예상자인 박주선 국회 부의장 등 3파전으로 치러질 가능성이 높아졌다. 
 
이날 천 전 대표의 불출마 소식에 안철수 전 대표는 입장발표문에서 "모든 당원들과 함께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안 전 대표는 "천 전 대표는 저와 함께 창당 공동대표를 지낸 국민의당의 기둥이다. 고비고비 천 전 대표의 손을 잡고 위기를 극복할 수 있었다"며 "천 전 대표의 개혁의지와 실력은 우리 당 집권과 개혁정부 구성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손학규 민주당 전 대표는 이날 "천 전 대표의 불출마를 안타깝게 생각한다. 그는 한국 정치에서 개혁정치의 상징과 같은 정치인"이라며 "호남 개혁정치에 대한 천 전 대표의 뜻을 이어받아 반드시 대선에서 승리해 개혁정부를 세우겠다"고 강조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