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더민주 경선, 기호 결정 ①이재명 ②최성 ③문재인 ④안희정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로 나선 이재명 성남시장(왼쪽부터)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안희정 충남지사, 최성 고양시장 [중앙DB]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로 나선 이재명 성남시장(왼쪽부터)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안희정 충남지사, 최성 고양시장 [중앙DB]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 경선에서 쓰일 기호가 14일 확정됐다. 기호 1번 이재명 성남시장, 기호 2번 최성 고양시장, 기호 3번 문재인 전 대표, 기호 4번 안희정 충남지사 순이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민주당 중앙당사에서 '공명경선 선언식'을 열고 경선에 쓰일 기호를 결정했다. 이날 기호는 후보들이 직접 공을 뽑아 추천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이날 각 후보들에게 경선기간 동안 열심히 뛰어달라는 의미로 운동화를 선물했다. 원내 1당으로 이번 대선에서 '기호 1번'을 받게된 민주당 대선 주자들은 이날 추 대표의 제안으로 엄지를 치켜든 채 기념 사진을 찍기도 했다. 추 대표는 5월 '장미 대선'에 대해 "2017년 대한민국 장미전쟁은 평화 민주 세력과 수구 부패 세력간 대결전이 될 것"이라며 "정권교체 대세론에 안주하지 말고 민심의 광야를 일구자"고 강조했다. 


대선 주자들도 공정과 화합의 경선을 다짐했다. 문재인 전 대표는 "우리끼리 하나가 되는 것이 정권교체를 이룰 수 있는 가장 확실한 길"이라며 "정책과 비전으로 치열하게 경쟁하되 민주당의 이름으로 굳게 단결하겠다"고 말했다. 안희정 충남지사는 "훌륭한 분들과 경선에, 토론에 임하게 돼 행복하다"면서 "민주정부 10년의 경험과 역사를 이어서 대한민국의 집권 주도세력으로서 사랑과 지지를 얻자"고 강조했다. 이재명 성남시장은 "세 분의 후보와 제가 정권교체를 이루되 국민의 뜻이 반영되는, 제대로 된 정권교체를 하겠다"며 "격렬하게 경쟁하되 뜨겁게 단결해 본선에서 이기고 공정한 나라를 함께 만들자"고 제안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