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설리와 지드래곤의 연결고리? '국내외 네티즌 관심 집중'

설리(왼쪽)와 지드래곤(오른쪽)은 같은 반지를 끼고 있는 사진을 비슷한 시기에 올렸다. [사진 설리, 지드래곤 인스타그램]

설리(왼쪽)와 지드래곤(오른쪽)은 같은 반지를 끼고 있는 사진을 비슷한 시기에 올렸다. [사진 설리, 지드래곤 인스타그램]

그룹 빅뱅 멤버 지드래곤(28)과 걸그룹 에프엑스 출신 멤버 설리(22)의 남다른 친분이 재조명되고 있다.
 
포털사이트 네이버에 두 사람의 이름을 함께 치면 '지드래곤 설리 반지'가 연관 검색어로 뜬다. '지드래곤 설리 반지'를 눌렀을 경우 뜨는 연관 검색어 [사진 네이버 검색 결과 캡처]

포털사이트 네이버에 두 사람의 이름을 함께 치면 '지드래곤 설리 반지'가 연관 검색어로 뜬다. '지드래곤 설리 반지'를 눌렀을 경우 뜨는 연관 검색어 [사진 네이버 검색 결과 캡처]

해외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이미 두 사람이 같은 반지를 꼈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사진 구글 검색 결과 캡처]

해외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이미 두 사람이 같은 반지를 꼈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사진 구글 검색 결과 캡처]

 
1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지드래곤과 설리가 커플링을 했다'는 주장의 글이 올라왔다. 실제로 포털사이트 네이버에 두 사람의 이름을 검색 시 '지드래곤 설리 반지'가 연관 검색어로 뜨기도 한다. 해외 온라인 커뮤니티 사이트에는 이미 같은 내용의 글이 퍼져 있는 상태다.
 
[사진 설리 인스타그램]

[사진 설리 인스타그램]

 
최근 지드래곤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자신의 손가락이 찍힌 사진을 게재했다. 그가 왼손 약지에 끼고 있는 반지는 설리도 역시 비슷한 시기에 이를 끼고 있는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올렸다. 두 사람이 같은 반지를 비슷한 시기에 올리자 국내외 네티즌은 두 사람의 친분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일부 네티즌은 "지드래곤은 1월부터 저 반지를 꼈다"며 커플링은 아니라는 주장을 펼치기도 했다.
 
국내외 네티즌이 두 사람이 함께 같은 비행기를 탔다고 추측하는 사진 [사진 설리, 지드래곤 인스타그램]

국내외 네티즌이 두 사람이 함께 같은 비행기를 탔다고 추측하는 사진 [사진 설리, 지드래곤 인스타그램]

 
두 사람의 친분을 짐작게 할 수 있는 요소는 다른 곳에서도 찾을 수 있다. 지드래곤이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샤넬 패션쇼를 갈 때 탑승한 비행기를 설리도 같이 올랐다는 주장이다. 두 사람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비행기에 탑승 중인 자신의 모습을 올렸는데, 배경으로 찍힌 헤드레스트가 한 항공사의 퍼스트클래스 좌석이라는 지적이 이어졌다. 다만 두 사람이 같은 비행기를 탔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설리가 비행기에 탑승한 사진을 올리기 전 게재한 동영상. 설리가 어깨를 기대고 있는 사람은 지드래곤의 매니저라는 주장이다. [사진 설리 인스타그램]

설리가 비행기에 탑승한 사진을 올리기 전 게재한 동영상. 설리가 어깨를 기대고 있는 사람은 지드래곤의 매니저라는 주장이다. [사진 설리 인스타그램]

 
설리는 이 비행기에 탑승한 사진을 올리기에 앞서 한 남자의 어깨에 기댄 채 "새해 복 많이 받아"라고 말하는 영상을 올린 바 있다. 설리가 어깨에 기대고 있는 남자는 지드래곤의 매니저라는 추측이 퍼져 나가면서 이 매니저를 중심으로 지드래곤과 설리가 친분을 쌓고 있다는 주장에 힘이 실리고 있다. 지드래곤과 설리는 최근 한 놀이공원에서도 함께 사진을 찍는 모습이 포착된 바 있다. 
 
롯데월드에서 포착된 지드래곤(모자를 쓰고 고개를 숙이고 있는 사람), 구하라, 설리.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롯데월드에서 포착된 지드래곤(모자를 쓰고 고개를 숙이고 있는 사람), 구하라, 설리.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