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여옥 “朴 전 대통령과 최순실, 종잇장 처럼 서로 버릴 것”

[사진 방송화면 캡처]

[사진 방송화면 캡처]

전여옥 전 의원이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순실 관계에 대해 “종잇장처럼 서로 버릴 것”이라고 예측했다.
 
14일 방송되는 채널A ‘외부자들’은 92일간의 ‘국정농단 심판’ 종지부를 찍은 박 전 대통령의 ‘탄핵 인용’에 대해 이야기했다.
 
박 전 대통령이 파면되자 최순실이 대성통곡했다는 소식에 전 전 의원은 “최순실은 박 전 대통령을 자신에게 돈 벌어다 주는 재주 피울 곰이라고 생각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전 전 의원은 “최순실에게 박 전 대통령의 파면은 블루칩이던 주식이 상장 폐지된 것”이라고 또 한 번 일침을 가했다. 또한 앞으로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순실의 관계에 대해 “종잇장처럼 서로를 버릴 것”이라고 예측했다.
 
전여옥 전 의원의 돌직구는 14일 화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