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범계 "靑 보좌진 사표 반려, 박 전 대통령 '자택정치' 응하는 것"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중앙DB]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중앙DB]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이 14일 황교안 권한대행이 청와대 비서진 사표를 반려한 데 대해 "박근혜 전 대통령의 '자택 정치'에 그대로 조응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박 전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나왔을 뿐이고 이 나라의 '컨트롤 타워'는 여전히 '박(朴)의 사람들'이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 의원은 이날 박 전 대통령 자택에 김평우 변호사가 찾아갔다 자택 안에 들어가지 못한 채 돌아간 것과 관련해서 "눈여겨 볼 대목은 김평우 변호사가 자택으로 찾아갔다 문전 박대를 당한 것"이라며 "이제야 사태 파악이 되는가? 탄핵 국면 속에서 숨죽였던 저쪽의 프로들이 움직이고 있는 듯"이라는 말도 남겼다. 박 의원의 발언은 황 권한대행이 청와대 비서진 사표를 반려하는 등 일련의 행동이 그간 탄핵 국면 속에서 움직이지 않고 있던 친박계 핵심 인사들이 다시 움직임을 재개한 것을 뜻한다는 주장이다. 
 
앞서 황 권한대행은 한광옥 대통령 비서실장, 허원제 청와대 정무수석 등 청와대 수석급 이상 참모진이 제출한 사표를 이날 모두 반려했다. 황 권한대행측은 사표 반려 이유에 대해 "현재 안보와 경제 등의 엄중한 상황을 고려해 한 치의 국정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고, 긴급한 현안 업무를 마무리하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