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드론 띄워 중국어선 불법조업 감시"

앞으로 인천시의 중국어선 불법조업 단속이나 어선 관리에 드론이 투입될 전망이다. 저어새 등 멸종위기 조류 모니터링에도 투입된다.
 
인천시는 14일 이런 내용을 담은 드론산업 육성계획을 발표했다.
 
드론을 활용한 불법조업 단속 [사진 인천시]

드론을 활용한 불법조업 단속 [사진 인천시]

 
시는 올해를 드론 산업 육성 기틀 마련의 해로 정하고 다양한 사업에 드론을 투입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최근 산업통상자원부 주관 '시장창출형 로봇 보급사업' 공모에 드론을 활용한 어업관리 사업계획안을 제출했다. 사업에 당선돼 국비 6억원을 확보하면 인천 송도에 본사를 둔 드론 전문기관과 드론 어업관리 사업을 시범 운영할 계획이다.
 
이 드론은 어업지도선에 실려 바다로 나간 뒤 조업현장 주변이나 크루즈선 등 선박 인근을 비행하며 현장 상황을 단속 감시원의 모니터로 전송한다. 중국어선의 불법조업 등 위법 행위는 증거 영상을 녹화하고 경고·계도 방송도 한다.
 
앞서 인천시는 지난해 해수욕장 관리에 드론을 투입한 바 있다.
 
드론을 활용한 어업지도 관리 [사진 인천시]

드론을 활용한 어업지도 관리 [사진 인천시]

 
이 밖에도 산·학·연·관·민이 참여하는 네트워크를 구축해 드론 산업 기술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고 공공서비스에도 드론을 투입한다. 산불 예방이나 잔불 조사, 저어새 등 멸종위기 조류 모니터링, 재난지역이나 오지 구호품·의료품 전달 등에도 활용할 방침이다.
 
또 드론 선도기업을 육성하고 대중화를 위해 올해 개최되는 코리아 드론 챔피언십 대회를 서구 인천아시아드 주경기장에 유치할 예정이다.
 
인천시 관계자는 "드론은 세계적으로 선점 경쟁이 치열한 유망 사업"이라며 "유망 기업과의 다양한 공공분야 활용 등의 방법으로 드론을 인천 대표 사업 중 하나로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인천=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