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진태, “대통령을 끝까지 지키겠다” 대선 출마 선언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14일 “대통령을 끝까지 지키겠다. 분열된 애국보수를 재건하겠다”며 대통령 선거 출마를 선언했다. 김 의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을 반대하며 최근 태극기 집회에 참석하는 등 박 전 대통령의 지지층으로부터 대선 출마 요구를 받아왔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생전 처음 전국 단위 선거에 나간다. 잘못하면 정치적으로 죽을 수도 있다”며 “경험도 능력도 부족하지만 진실에 대한 열망, 자유에 대한 투지만큼은 그 누구보다도 자신있다”고 포부를 밝혔다.
 
대선출마를 선언하게 된 계기에 대해서는 “그동안 차디찬 거리에서 탄핵 무효 외쳤지만 우리의 목소리를 귀기울여주는 사람은 없었다”며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무효를 외치던) 이 분들이 대통령 탄핵 이후에 저에게 대선 출마를 권유하기 시작했다. 어제는 제 지역구 사무실에서 출마 촉구 시위가 있었다”고 말했다.
대선 출마 선언 전날인 13일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 페이스북에 올라온 사진사진= 김진태 의원 페이스북

대선 출마 선언 전날인 13일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 페이스북에 올라온 사진사진= 김진태 의원 페이스북

 
김 의원은 대선 후보 공약으로 세 가지를 밝혔다. 먼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으로 인한 상처를 어루만지겠다고 말했다. 그는 “(박 전)대통령을 끝까지 지키겠다. 역사에서 진실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분열된 애국보수를 재건하겠다. 당에 실망한 태극기 시민들이 새로운 당을 만들고 있다. 이들을 달래 우리당으로 보수의 기치를 분명히 세우겠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저는 통합진보당 이석기 전 의원을 국회에서 처음 공론화해 몰아냈다”며 “자유와 법치가 숨 쉬는 제대로 된 나라를 만들겠다”고 주장했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