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최경환 "박 전 대통령 마중 나갔다고 비난…세상민심 야박하다"

사진=최경환 페이스북 캡처

사진=최경환 페이스북 캡처

자유한국당 최경환 의원이 14일 친박계 의원들과 박근혜 전 대통령을 마중나간 것을 두고 '정치세력화에 나서는 것'아니냐는 지적에 대해 "인간적인 도리를 다하고자 마중나간 일에 대해 이렇게 매도당하고 비난당하니 세상민심이 야박할 따름"이라고 호소했다.
 

"박 전 대통령, 자택에 홀로 내버려 두라는 것은 너무나 가혹한 처사"
"아무리 탄핵 당해도 인사 정도는 하러 가는게 인간적 도리"
"탄핵됐으니 인간적 교류 끊으라는 건 받아들일 수 없다"

최 의원은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난 일요일 그 누구도 특정한 목적을 가지고 박 전 대통령을 마중하러 나갔던 의원들은 없다. 그저 안타까운 마음에서 자원봉사라도 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그런 순수한 마음들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아무리 탄핵을 당한 대통령일지라도 자택으로 처음 돌아오는 날에 인사정도는 하러 가는 게 인간적 도리이지 않겠습니까? 박 전 대통령이 어려움에 처했다고 모르는 척 하는 게 과연 올바른 처신인지 묻고 싶다"
 
그러면서 "박 전 대통령은 결혼도 하지 않아 함께할 가족도 없습니다. 탄핵당한 대통령이라고 해서 삼성동 자택에서 고립무원으로 홀로 살아가도록 내버려 두라는 것은 너무나 가혹하고 혹독한 처사라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최 의원은 "과거 노무현 전 대통령이나, 김대중, 김영삼 대통령께서도 퇴임 후에 재직시절 가까웠던 분들과 봉하마을, 동교동, 상도동 등에서 교류를 계속 이어갔다"면서 "저 또한 마찬가지이다. 대통령이 탄핵되었다고 해서 인간적인 의리를 끊으라고 하는 것은 저에게 어떤 비난이 쏟아지더라도 받아들일 수 없다"고 덧붙였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