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대통령 파면됐어도 평창올림픽 성공적으로 개최될 것"

"대통령 파면으로 평창동계올림픽에 대한 한국정부의 행정적 지원이 다소 차질을 빚을 수 있겠지만, 올림픽 조직위가 열심히 준비하고 있으니, 성공적으로 개최될 거라 생각합니다."
 
평창동계올림픽에서 프랑스어 활용을 독려하는 임무를 맡은 플뢰르 펠르랭(44) 전 프랑스 문화부 장관은 13일 오후 주한 프랑스 대사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한국계 입양아 출신인 그는 프랑스의 중소기업·혁신·디지털 경제담당장관, 문화·커뮤니케이션 장관 등 세 부처의 수장을 역임한 뒤 지난해 초 공직을 떠나 벤처투자회사 코렐리아를 설립했다.
 
펠르랭 전 장관은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하계올림픽 당시 브라질도 한국과 비슷한 상황(지우마 호세프 전 대통령 탄핵)이었지만 올림픽을 잘 치렀다"며 "평창올림픽이 잘 치러질 수 있도록 나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난 1월 프랑스어권 국제기구로부터 평창올림픽의 '프랑스어 협력 최고책임자'로 임명됐다. 평창올림픽에서 프랑스어가 잘 사용되는지 점검하고, 사용을 독려하는 역할이다.
 
펠르랭 전 장관은 "지난해 4월 평창을 처음 찾은 데 이어, 지난 주말 프랑스어 지원업무를 위해 평창을 방문했다"며 "그 사이 평창에 많은 변화가 일어나고 있는 걸 확인했다"고 말했다.
 
그는 "평창올림픽 홈페이지,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프랑스어로 번역하는 등 통번역 일을 돕기로 했다"며 "올림픽 기간 중에는 10~15명의 통역사를 지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펠르랭 전 장관은 문화 교류 차원에서 한국 청년들이 좋아하는 프랑스어권 만화, 음악, e-스포츠 분야 인사를 초대한다는 계획도 밝혔다. 그는 "프랑스에서 일본어보다 한국어를 배우는 사람들이 더 많아지고, 한국에 유학 오는 프랑스 대학생들도 늘고 있다"며 "나 또한 한국에 대해 더 많이 알게 되면서 한국이 점점 더 좋아진다"고 말했다.
 
정현목 기자 gojhm@joongang.co.kr
 
평창올림픽 프랑스어협력 최고책임자 역할을 맡은 플뢰르 펠르랭 전 프랑스 문화부장관

평창올림픽 프랑스어협력 최고책임자 역할을 맡은 플뢰르 펠르랭 전 프랑스 문화부장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