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나경원 “남편이 바람피웠다고 이혼해주면 남편만 좋은 것 아니냐”

“남편이 바람피웠다고 본처가 이혼해주면 남편만 좋은 것 아니냐”
자유한국당 비박계 중진 나경원 의원은 14일 탈당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탈당않는 이유에 “잘못된 분들이 나가셔야”
“연대 통해 새로운 제스처 만들 수 있을지 고민”

 
나 의원은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왜 탄핵을 주도하고도 탈당을 안했는지에 대해 많이 궁금해하시는데 이런 비유를 하겠다”며 “지금 현재 보수가 어려워진 것은 사당화된 보수 정당이었기 때문인데 잘못된 분들이 나가셔야지, 우리가 싫다고 떠나야하는 것은 아니다”고 덧붙였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                [중앙포토]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 [중앙포토]

 
바른정당의 모태가 된 새누리당(한국당 전신) 비상시국회의에 참여했던 나 의원은 탈당하지 않고 한국당에 남아있다. 최근엔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김종인 전 비대위 대표와 만나면서 제3지대 연대 과정에서 탈당해 역할을 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왔다.
 
나 의원은 “김 전 대표와는 현 정국에 대한 고민, 향후 정국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었고 여러 공감대를 이루었다”며 “특히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우려에 대해서 공감했다”고 전했다. 
 
추천 기사

김 전 대표의 행보에 대해선 “어느 정당에 얽매이지 않고 전체적인 개헌 연대, 비패권 연대, 반패권 연대를 만들어 가시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특정 정당에 꼭 들어가지 않고 자유롭게 만들어가시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했다. 
 
나 의원 스스로 어떤 역할을 할 수 있을지에 대해선 “이번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연대 얘기가 많이 나오는데 그런 부분을 통해서 어떻게 정말 다시 새로운 제스처를 만들어갈 수 있는가에 대한 고민은 깊이하고 있다”고 말했다.
 
나 의원은 또 삼성동 자택으로 복귀한 박근혜 전 대통령을 중심으로 친박계가 ‘진지전’을 준비하고 있다는 관측에 대해선, “한국당이 보수의 보루가 되어야 하고 보수의 희망을 만들어가야 하는데 희망을 뿌리째 뽑아 버리는 것”이라며 “최근 며칠 사이에 거꾸로 완전히 패거리 집단처럼 되는 것 같아서 너무 속상하다. 당 내 다른 생각을 가진 의원들을 매우 불편하게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박유미 기자 yumi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