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두려움 속에서도 지하철서 성추행범 잡은 용감한 여성

[사진 SBS]

[사진 SBS]

지하철 열차 안에서 음란행위를 한 50대 남성이 한 젊은 여성의 용기로 경찰에 붙잡혔다.
 
지난 2일 밤 11시 지하철 7호선 전동차 안에서 한 남성이 자신의 신체 일부를 노출한 채 음란행위를 했다. 당시 남성의 앞에는 여성 승객들이 앉아있었다.
 
이때 20대 여성 최모씨는 이 상황을 휴대폰으로 찍어 증거를 확보한 후 지하철 비상전화로 신고했고, 남자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역무원에게 현장에서 붙잡혔다.
 
최씨는 용기를 갖고 신고했을 뿐 아니라 경찰관에게 직접 증거 영상을 제출하며 목격자 증언까지 마쳤다.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그는 "그런 성추행을 당했을 때 내가 적극적으로 대처했던 것이 범죄자가 처벌을 받고 또 후에 똑같은 일을 하지 않을 수 있게 한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자기 생각을 밝혔다.
 
경찰은 지하철 성추행범을 잡는 데 결정적 역할을 한 최씨에게 감사패를 전달할 예정이다.
 
이희주 인턴기자 lee.heej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