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최경환, “탄핵됐다고 인간적 의리 끊는 건 받아들일 수 없다”

친박계 핵심으로 꼽히는 최경환 의원이 14일 “박근혜 전 대통령이 재직 시절 직접 모시거나 남다른 인연을 맺은 의원들이 인간적인 도리를 다하고자 마중나간 일에 대해 이렇게 매도 당하고 비난 당하니 세상 민심이 야박할 따름”이라며 “대통령이 탄핵되었다고 해서 인간적인 의리를 끊으라고 하는 것은 저에게 어떤 비난이 쏟아지더라도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다.
 

페이스북에 글 올려 “인간적 도리에 매도 당하니 세상 민심 야박할 따름”

최경환 의원 페이스북 캡처

최경환 의원 페이스북 캡처

최경환 의원 페이스북 캡처

최경환 의원 페이스북 캡처

 
최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난 일요일(12일) 청와대를 떠나 서울 삼성동 자택으로 거처를 옮긴 박 전대통령을 마중하러 나갔던 저를 비롯한 몇몇 의원들을 두고서 말들이 많다. ‘친박 호위대를 앞세워 반격을 도모하고 있다’, ‘사저복귀를 계기로 정치세력화에 나서려고 한다’는 등 말도 안 되는 억측들이 정치권에서 나돌고 있다”며 이같이 적었다.
 
최 의원은 친박계 의원들이 일명 ‘삼성동팀’을 구성한 뒤 각자 역할을 분담해 박 전 대통령 돕기에 나섰다는 것도 부인했다.
 
최 의원은 “그 누구도 특정한 정치적 목적을 가지고 박 전 대통령을 마중하러 나갔던 의원들은 없다. 누구는 무슨 일을 맡는다는 식으로 구체적인 업무를 정한 일도 없다. 그저 안타까운 마음에서 자원봉사라도 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그런 순수한 마음들이었다”고 강조했다.
 
그런 뒤 “아무리 탄핵을 당한 대통령일지라도 사저로 처음 돌아오는 날에 인사 정도는 하러 가는 게 인간적 도리이지 않겠느냐. 박 전 대통령이 어려움에 처했다고 모르는 척 하는 게 과연 올바른 처신인지 묻고 싶다”고 반문했다.
 
이어 “박 전 대통령은 결혼도 하지 않아 함께 할 가족도 없다. 탄핵 당한 대통령이라고 해서 삼성동 자택에서 고립무원으로 홀로 살아가도록 내버려 두라는 것은 너무나 가혹하고 혹독한 처사라고 생각한다”며 “과거 노무현 전 대통령이나 김대중ㆍ김영삼 전 대통령께서도 퇴임 후에 재직시절 가까웠던 분들과 봉하마을, 동교동, 상도동 등에서 교류를 계속 이어갔다”고 적었다.
 
허진 기자 b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