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상호, "황교안, 대선일자 서둘러 정해야"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사진 중앙포토]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사진 중앙포토]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가 14일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에게 조속한 대선일 확정을 촉구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첵회의에서 “황교안 총리가 본인 출마 여부를 고민하느라 대선 일정을 안 잡고 있다면 우스운 일로 오해를 받지 않으려면 하루빨리 대선일정을 확정해주기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대선 일정을 정하는 문제는 각 정치세력에게 매우 중요한 문제로, 대략 5월 9일로 예상하지만 예상하는 것과 일정을 확정하는 것은 차이가 크다”고 덧붙였다.
또 우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 친박 의원들이 극우ㆍ수구의 길로 가기로 한 것 같다”며 “헌법재판소 선고에 불복하고 거짓 사실을 유포해 수구 보수세력을 다시 재결집하는 것으로 방향을 잡은 것 같다. 이는 역사의 퇴행”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자유한국당 내에 친박 진영과 동거하는 어정쩡한 정치인들도 그들과 같이 갈지 결별할지 결단해야 한다”며 “용기가 없어 못 나오는 것도 옳지 않으며, 극단적 행태를 보이는 데 이들과 같이하는 것은 동조하는 것이나 다름없다”고 말했다.
 
유성운 기자 pirat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