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효민 언니랑 친한 거 알아" 화영, '샴푸' 폭로한 스타일리스트 저격

[사진 화영 인스타그램]

[사진 화영 인스타그램]



걸그룹 티아라 출신 류화영이 왕따 사태에 얽힌 비화를 전한 스타일리스트 김우리를 겨냥해 "없는 이야기 지어내지 마라"고 반박했다.
 
류화영은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김우리 선생님~ 효민 언니(티아라 멤버)랑 친한 거 아는데요. 없는 이야기 지어내지 마세요"라고 말했다.
 
전날 한 방송에서 화영이 티아라 활동 당시 버릇없는 행동으로 구설에 올랐다는 김우리의 폭로에 반박한 것.
 
김우리는 이날 "화영은 자신이 머리를 감겨주는 친구들을 '샴푸'라고 불렀다. 나이가 많은 헤어 메이크업 언니에게도 '샴푸 가자'고 말했다"고 털어놨다.
 
류화영은 이어 "아놔 일어나서 빵 터졌다"라며 불편한 기색을 여실히 드러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