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황교안 권한대행, 청와대 참모진 사표 전원 반려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13일 오전 정부서울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13일 오전 정부서울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황교한 대통령 권한대행이 청와대 참모진이 낸 사표를 모두 반려했다. 한광옥 대통령 비서실장 등 청와대 고위 참모진은 지난 13일 일괄 사표를 제출했다.
 
 14일 국무총리실 등에 따르면 황 권한대행은 한광옥 비서실장과 김관진 국가안보실장, 박흥렬 대통령 경호실장 등이 낸 사표를 반려했다. 국무총리실 관계자는 사표 반려에 대해 “현재 안보와 경제 등 엄중한 상황 고려해 한 치의 국정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고, 긴급한 현안 업무를 마무리하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13일 청와대 참모진이 사표를 제출하자 정부 일각에서는 사드 배치에 따른 중국의 경제 보복과 북한의 미사일 도발 등 대내외 현안이 많은데다 차기 정부가 인수위원회 없이 출범하는 점을 감안해, 사표를 일괄 반려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 바 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