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임산부 여성 공무원 야간·휴일근무 금지…남성 공무원도 출산휴가 의무화

확 늘어난 남성 육아휴직. 육아휴직 시간선택제.  [자료제공=고용노동부]

확 늘어난 남성 육아휴직. 육아휴직 시간선택제. [자료제공=고용노동부]

 
 

남성 공무원도 1일 1시간 육아시간 인정
생후 1년 미만 아이 있으면 하루 7시간 근무

앞으로 임산부 공무원의 야간·휴일근무는 제한하고 남성 공무원의 출산휴가 이용을 보장한다.
 
 14일 인사혁신처는 출산과 육아를 병행할 수 있도록 한 국가공무원 복무규정 일부개정령안이 국무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임신 중이거나 출산한 지 1년이 지나지 않은 여성 공무원은 민간 기업과 동일하게 야간(오후 10시부터 다음날 오전 6시까지), 토요일·공휴일 근무를 제한한다. 또 임산부 공무원의 장거리, 장시간 출장을 제한한다.
 
 고등학생 이하의 자녀를 둔 공무원은 학교의 공식 행사, 교사 상담 등에 연간 2일 이내 자녀돌봄휴가를 도입했다.
 
 남성공무원이 5일 이내의 배우자 출산 휴가를 신청하면 기관장은 반드시 승인해야 한다. 지금까지는 기관장 재량사항으로 의무가 아니었다. 또 남성 공무원에게도 생후 1년 미만의 유아가 있는 경우 1일 1시간의 육아시간을 인정해 부부공동 육아를 권장한다. 육아시간이 인정되면 하루 7시간만 근무할 수 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