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무디스 "박 전 대통령 탄핵, 한국 국가신용도에 긍정적"

 국제신용평가사 무디스가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결정이 한국의 국가 신용도에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무디스는 13일 한국 신용보고서를 발표하고 “지난 금요일(3월10일) 헌법재판소가 만장일치로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을 인용함에 따라 60일 내 대선을 치르게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새롭게 선출될 대통령이 한국 경제가 구조적 문제 해결에 집중할 수 있도록 해줄 것”이고 “이는 국가 신용등급 측면에서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탄핵 시위 모습

탄핵 시위 모습

 무디스는 “헌재의 결정으로 박 전 대통령의 측근인 최순실의 국정 농단 의혹을 둘러싸고 지난해 10월부터 이어진 논란이 일단락됐다”고 했다. 커다란 불확실성이 해소됐다는 의미다.
 
 그러나 무디스는 올해 한국 경제 성장률을 정부 예상치인 2.7%보다 낮은 2.5%로 전망했다. 무디스는 “한국 경제가 지난해 4분기 성장률 0.4%에 그쳤지만 비교적 탄탄한 성장세를 보였다”면서도 “한국 정치 프로세스에 대한 신뢰가 결여돼 기업이 투자나 고용 관련 의사결정을 대선 이후로 미루고 소비 역시 지연될 수 있어 올해 한국의 경제 성장률은 2.5%에 그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국 경제의 대내외적 위험요인도 지적했다. 대내적으로는 현재 진행 중인 기업 구조조정과 가계부채 상승이 내수를 제한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대외적으로는 미국의 무역정책 변화와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THAAD) 배치에 따른 중국과의 긴장감이 성장을 위협할 수 있다고 말했다.  
 
 무디스는 지난달 한국에 대한 신용등급과 전망을 ‘Aa2’와 ‘안정적’이라고 평가했다. ‘Aa2’ 등급은 상위에서 세 번째로 높은 등급이다. ‘Aa2’ 이상의 등급을 받은 곳은 주요 20개국(G20)과 개발도상국 중 6개국에 불과하다.
이소아 기자 ls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