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문재인 치매설에 강력 대응키로…오늘 선관위에 고발, 경찰에 수사의뢰

[사진 유튜브 캡처]

[사진 유튜브 캡처]


 
치매설이 유포되는 것에 대해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측이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문재인 캠프 수석대변인을 맡고 있는 박광온 의원은 지난 13일 브리핑에서 “악의적으로 조작된 이른바 문재인 치매설은 문 후보를 흠집내는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며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문재인 캠프 측은 오늘(14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해당 사항을 고발 의뢰하고, 경찰청 사이버수사팀에도 수사의뢰를 할 예정이다. 특히 유포자 중 한 명으로 국민의당 모 의원의 비서관을 지목해 양당 간 신경전도 벌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페이스북이나 트위터에 퍼지고 있는 ‘문재인 치매설’ 관련 글은 SBS 프로그램 ‘대선주자 국민면접’에 출연해 자신의 이름을 ‘문재명’이라고 잘못 말한 사례와 CBS 라디오에서 진행한 ‘민주당 대선 예비후보 토론회’에서 발언 순서를 정하는 사다리 타기 게임에서 다른 방향으로 선을 그은 일, 박근혜 전 대통령이 파면당한 지난 3월 10일 진도 팽목항을 방문해 방명록에 ‘4월 10일’이라고 날짜를 잘못 적은 것 등을 나열하고 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