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건희 동영상 촬영 지시 혐의로 구속된 CJ 부장, 이맹희 의전 담당”

남산 CJ 사옥의간판과 신호등의 빨간등 [중앙포토]

남산 CJ 사옥의간판과 신호등의 빨간등 [중앙포토]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성매매 의혹 동영상 촬영을 지시한 혐의로 구속된 CJ그룹 전 부장 S씨가 고 이맹희 CJ그룹 명예회장 의전을 담당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14일 한겨레에 따르면 S씨는 동영상 촬영에 직접 가담한 혐의를 받는 2명 가운데 한명의 형으로, 이들에게 자신의 차량도 제공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CJ그룹 내 한 총무파트장과 함께 고 이맹희 회장 의전을 담당했다는 CJ 전직 임원 증언도 나왔다. 한겨레는 CJ제일제당이 1990년대부터 인사팀 총무파트에 고졸 출신 직원들을 둬, 고 이맹희 회장의 중국 및 국내 생활 뒷바라지를 맡겼다고 보도했다.
 
 검찰은 13일 오후 동영상 촬영에 CJ그룹이 조직적으로 관여했는지 등을 파악하기 위해 CJ헬로비전과 대한통운 사무실 등 4곳을 수사관 20명을 보내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지난달 25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카메라 등 촬영) 위반 혐의로 선 전 부장을 구속했다. 선 전 부장은 구속 뒤 사직했다. CJ측은 선 전 부장이 구속되자 “회사와는 무관한 개인 범죄”라며 선을 그었다. 하지만 검찰은 S씨의 자택과 사무실을 압수 수색하는 과정에서 동영상과 관련해 CJ헬로비전과 대한통운 관계자와 e메일을 주고받은 기록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