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바퀴벌레 암컷 3마리면 수컷 없이 번식 가능”


바퀴벌레

바퀴벌레

 
바퀴벌레가 수컷 없이 암컷만으로도 번식한 사례가 연구 결과 확인됐다.
 
 13일 일본 마이니치신문에 따르면 홋카이도대 연구팀이 일본에 분포하는 바퀴벌레 생식을 지난 3년간 추적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연구팀은 실험을 위해 암수 한 쌍과 암컷 1마리, 암컷 2~5마리의 무리를 각각 상자에 넣고, 바퀴가 알을 배는 기간인 2주 단위로 비교 관찰을 반복하면서 미수정란 생식 여부를 살펴봤다.
 
 연구 결과 암수 한 쌍은 정상 번식했으며, 암컷 1마리만 있을 때는 알을 배지 못했다. 암컷 3마리가 든 상자의 바퀴는 평균 10일쯤 지나 미수정란이 만들어졌다. 암컷만 15마리 이상인 상자에서는 단성생식을 통해 집단을 3년간 유지했다.
 
 연구팀은 “다른 해충은 암컷의 페로몬 성분을 이용해 수컷을 유인해 잡지만, 바퀴벌레는 암수를 모두 제거해야 살충 효과가 있다”고 밝혔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