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베 “납북자 해결 위해 김정은과 회담 용의”

아베 신조(安倍晋三·얼굴 오른쪽) 일본 총리가 일본인 납북자 문제 해결을 위해 북한 김정은(왼쪽) 노동당 위원장과의 정상회담도 가능하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산케이신문이 13일 보도했다.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 등 북한의 끊임없는 위협에도 불구하고 일본 정부의 최우선 과제 중 하나인 납북자 문제 해결에 총력을 기울이겠다는 의지를 재차 밝힌 것이다. 북·일 정상회담이 성사될 경우 동북아 정세는 새 국면을 맞을 가능성이 있다. 북한이 일본을 고립 탈피를 위한 창구로 삼을 수 있기 때문이다.
 

“악수쇼는 안 돼” 전제조건 달아
북·일회담 땐 동북아정세 새 국면

산케이신문은 납북 일본인 가족회 결성 20주년을 앞두고 13일 아베 총리와의 단독 인터뷰 내용을 실었다. 아베 총리는 북·일 정상회담 가능성에 대해 “납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정상회담을 포함해) 모든 선택지를 검토할 용의가 있다”고 답했다. 다만 가시적인 성과를 정상회담의 조건으로 못박았다. 아베 총리는 “대화를 위한 대화는 의미가 없다. 나와 김정은이 악수하는 ‘쇼’를 보여주기 위한 회담은 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결과가 따르지 않는 회담은 오히려 상대방만 이롭게 할 뿐”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로부터 협력도 약속받았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지난달 미·일 정상회담 당시 “(트럼프에게) 납북자 문제 해결이 아베 정권의 최우선 과제란 사실을 주지시켰다”며 “(트럼프도) 이를 심각하게 받아들였다”고 말했다. 실제 정상회담 직후 공동성명에는 ‘납북 일본인 문제의 조기 해결이 중요하다’는 내용이 담겼다.
 
일본은 북한과 2014년 스톡홀름 합의를 통해 납북자 문제 해결에 합의했지만 현재 이행이 중단된 상태다. 이원덕 국민대 일본학연구소장은 “국제사회의 대북제재로 인해 외화 자금줄이 막힌 북한으로선 일본과의 관계 정상화가 절실하다. 그러나 일본 정부는 국제사회의 대북 압박 기조로 인해 협상 범위를 납북 문제에 국한시키려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상진 기자 kine3@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