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일본 기업, 중동 진출 날개 … 사우디에 경제특구 생긴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오른쪽)와 만난 살만 빈 압둘아지즈 사우디아라비아 국왕. [로이터=뉴스1]

아베 신조 일본 총리(오른쪽)와 만난 살만 빈 압둘아지즈 사우디아라비아 국왕. [로이터=뉴스1]

사우디아라비아에 일본 기업 진출을 위한 경제특구가 설치되는 등 양국간 경제협력이 한층 강화된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13일 살만 빈 압둘아지즈 알사우드 사우디아라비아 국왕과 회담을 갖고 이런 내용이 담긴 ‘일본·사우디 비전 2030’에 합의했다. 이 비전으로 그동안 사우디의 원유 수출을 축으로 한 양국간 경협은 새로운 단계에 접어들게 됐다.
 

아베 총리 - 살만 국왕 정상회담
투자·세금 우대, 인프라 혜택 등 제공
사우디는 석유 의존 경제 탈피 모색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사우디에 설치되는 경제특구는 공장이나 연구기관 거점을 유치하게 되며 외국인투자 규제 완화, 세제우대, 관세 절차 간소화, 인프라 정비의 혜택이 주어진다. 예컨대 자동차산업 특구의 경우 공장 신설의 번잡한 절차를 줄이고 일본에서 반입하는 부품에 대한 관세를 없애는 것을 상정하고 있다. 전력망과 교육시설 정비 등 공장의 근로 환경 개선도 검토하게 된다. 13일의 정부간 경협 합의 외에 14일에는 민간 기업간 제휴도 발표될 예정이다. 일본에서는 도요타자동차와 에너지 분야의 JX그룹, 도쿄미쓰비시UFJ은행·미즈호은행·미쓰이스미토모은행의 3대은행, 도쿄증권거래소 등이 경협에 나서게 된다.
 
제휴는 구체적이다. 도쿄증권거래소는 연내에 상장 예정인 세계 최대 석유회사 사우디 아람코의 상장 체제 정비를 돕는 연구회를 세운다. 도요타는 현지 공장 건설을 위한 사업 타당성 조사에 들어가고, JX그룹은 아람코와 석유 및 가스 기술개발 분야에서 협력한다. 일본 3대 은행은 사우디 측과 투자촉진을 위한 정보 교환을 할 예정이다. 일본 외무성도 양국간 비자 발급 요건 완화에 대해 협의하기로 하는 등 양국 민관이 약 30건의 공동 프로젝트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니혼게이자이는 전했다.
 
양국간 전면적 경협은 사우디가 재정 수입의 대부분을 석유관련 사업에 의존하는 편향된 경제 구조를 탈피하기 위한 노력과 맞물려 있다. 사우디는 지난해 4월 산업 다각화와 민간 고용창출 등을 담은 ‘비전 2030’을 발표한 바 있다.
 
살만 국왕의 방일은 규모나 의전에서 화제다. 사우디 국왕의 방일은 1971년 파이잘 국왕 이후 46년 만이다. 사우디 정부는 살만 국왕이 12일 전용기 편으로 도쿄 하네다 공항에 도착하자 사전에 따로 준비한 에스컬레이터식 트랩을 타고 내려오도록 배려했다. 영접은 나루히토(德仁) 왕세자가 맡았고, 알제리·모로코·쿠웨이트 등 아랍국가 외교 사절도 다수 모습을 나타내 눈길을 끌었다. 국왕 수행 인원은 왕자와 각료, 기업 간부 등 1000명을 넘어 비행기 10기에 나눠타고 방일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이 도쿄도내의 고급 호텔에 투숙하고 이동시에는 500대 가량의 고급 리무진을 이용하면서 ‘반짝 특수’까지 생겨나고 있다. 리무진 차량 수요가 한꺼번에 몰리면서 오사카쪽 차량도 동원됐다고 일본 언론들은 전했다.
 
살만 국왕은 15일 중국 방문 길에 오른다. 그는 지난달 말레이시아를 시작으로 인도네시아·브루나이·일본·중국 등 한 달 간의 아시아 순방에 나섰다. 
 
도쿄=오영환 특파원 hwas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