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철수 캠프 참모진 총사퇴…“4월 5일 후보 결정 수용 불가”

안철수 국민의당 의원 측은 13일 당 선거관리위원회가 대선후보 선출일이 다음달 5일로 결정한 것에 대해 “수용할 수 없다”고 반발하며 참모진 총사퇴를 선언했다.
 
안 의원 캠프 이용주 수석대변인은 입장문을 통해 “당의 경선은 경쟁력 있는 후보를 선출하기 위한 과정이 돼야 한다”며 “경선 날짜를 5일로 정한 것은 당을 위한 것도 아니고 당원을 위한 것도 아니다. 수용할 수 없다”고 밝혔다.
 
송기석 비서실장도 “당 경선 협상에 대한 책임을 지고 캠프 주요 책임자들은 모두 일괄 사표를 제출했다”고 말했다.
 
반면 손학규 전 대표 측은 대체로 경선룰을 수용하는 분위기다. 손 전 대표 측은 “당 선관위의 결정을 받아들여야 한다는 분위기가 강한 편이지만 아직 결론을 말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앞서 국민의당 선관위는 이날 당 대선 후보를 오는 4월 5일 최종 선출하는 경선 일정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